여배우 '노출 사진'만 몰래 모아서 앨범으로 만든 '사진기자' (영상)

인사이트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배우 김가연이 신인 시절 만난 사진기자의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김가연은 신인 시절 모 스포츠 신문사에서 근무하는 사진기자로부터 불쾌한 일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신인 시절 인터뷰를 하러 가는데 코디네이터가 바지를 준비했다"며 "추운 겨울에 야외에서 촬영했기 때문이다"라고 운을 뗐다.


김가연에 따르면 사진기자는 바지를 입고 온 그를 보자 "왜 바지를 입었냐"며 "기본적으로 사진을 찍을 때는 속옷이 보일 만큼 짧은 치마를 입어야 독자들이 본다"라고 타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


사진기자의 타박을 들은 김가연은 불쾌한 감정을 억누르고 "일단 준비한 게 바지밖에 없으니 이걸 입고 찍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사진기자는 김가연에게 요가 동작 중 하나인 '고양이 자세'를 요구했다.


다소 선정적인 자세를 요구하자 화가 난 김가연은 사진기자에게 "허리가 내려가지 않는다"고 핑계를 대면서 고양이 자세를 거부했다.


결국 팔짱을 끼고 사진을 찍었다는 김가연은 "그 사건 이후로 트라우마가 있다"며 "사진을 정말 못 찍겠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


김가연의 폭로한 사진기자의 만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촬영이 끝난 후 사진기자는 큰 앨범 하나를 가져오더니 김가연에게 보여줬다. 


사진 기자가 보여준 앨범에는 무수히 많은 여배우의 속옷 노출 사진이 담겨있었다.


사진기자는 김가연에게 "대한민국 여배우 중에 나한테 속옷 안 찍힌 사람이 없다"며 "내가 이런 사람이다"라고 으스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


김가연은 사진기자와의 불쾌했던 야외 촬영을 회상하며 "지금 활동하고 있는 분과 전에 활동했던 분들의 속옷이 보일만 한 B컷을 다 모아놨더라"라며 "그걸 내게 보여주면서 으스댔다"고 폭로했다.


신인 여배우에게 선정적인 포즈를 강요하는 것은 물론 여배우의 속옷 노출 사진까지 앨범으로 모아놓은 사진 기자의 만행에 스튜디오에 있던 패널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일부 패널들은 사진기자 때문에 트라우마까지 입은 김가연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연예계에 대한 심층 취재를 다루는 프로그램인 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Naver TV 채널 A '풍문으로 들었쇼'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