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불러도 힘들다는 '박효신-야생화' 키 높여 완벽 소화한 KCM (영상)

인사이트YouTube 'KCM'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고음이 매력적인 가수 KCM이 웬만한 가수들도 힘들어한다는 박효신의 '야생화'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지난 11일 KCM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많은 사람의 애창곡 박효신의 '야생화'를 커버한 영상을 게재했다.


KCM은 평소 다른 가수들의 곡을 따라 부르며 노래 연습을 종종 해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CM'


고음에 자신 있는 KCM은 원곡보다 키를 높인 채 노래를 시작했다.


야생화의 전주가 지나가고 KCM은 박효신과는 느낌이 또 다른 고음 목소리를 유감없이 뽐냈다.


KCM은 고음과 함께 허스키한 목소리까지 가지고 있어 '야생화'만의 특유의 애절함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노래의 하이라이트로 알려진 "타들어 가고~"라는 부분은 음 이탈 한 번 없이 시원시원하게 고음을 질러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CM'


원곡 자체가 넘사벽인 '야생화'에 대해 KCM은 "효신이는 참 교과서 같다"며 "이렇게 부르니까 연습이 더 된다"고 노래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노래방에서 종종 부른다"고 밝힌 KCM은 야생화가 자신의 노래방 애창곡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노래 장인들도 혀를 내두른다는 '야생화'를 무려 키를 높여 소화하는 KCM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멋지다"라는 댓글을 달며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KCM은 현재 동네 청년들과 함께 팬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커버 영상을 올리고 있다.


자신의 장기인 노래로 팬들과 소통하는 KCM의 모습이 아름답다고 느껴진다.


YouTube 'KCM'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