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허니문 여행지 1위는 하와이…스탑오버 여행 수요도 증가

인사이트인터파크투어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인터파크투어가 최근 3년간 허니문 여행 예약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하와이 등 전통적인 여행지가 꾸준히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거리 여행지가 인기를 끌면서 경유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허니문 여행지는 여전히 하와이, 모험보다 검증된 곳으로!


2015년부터 올 1분기까지 허니문 인기 여행지 1위는 2016년을 제외하고 하와이가 자리를 지켰다. 


5위권 이내 든 곳은 하와이를 비롯해 푸켓, 발리, 몰디브, 칸쿤 등이 주를 이뤘다. 


이 지역들은 전통적인 허니문 인기 여행지로 꼽히는 곳으로 그 인기가 여전히 강세했다. 


또한 10위까지 살펴 보았을 때 전반적으로 장거리 지역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전통적인 허니문 여행지의 인기 요인은 무엇일까. 하와이는 휴양과 관광 뿐만 아니라, 각종 액티비티와 쇼핑시설 등 완벽한 여행 인프라를 지녔다. 


푸켓은 휴양·관광을 동시에 즐기기 좋으면서 여행 경비 부담이 낮고, 발리는 조용하게 고급 리조트에서 휴식을 즐기기 좋다. 


몰디브·칸쿤 등은 직항으로도 최소 11시간, 16시간 남짓 걸리는 장거리 여행지이지만, 환상적인 자연환경을 지닌 세계적인 휴양지다보니 허니문 여행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즉, 인생 한 번 뿐인 특별한 여행이라는 허니문의 특수성 때문에, 모험을 택하기 보다는 아름다운 풍경과 편한 인프라를 함께 갖춘 곳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인사이트인터파크투어


◆장거리 지역 인기, 먼 거리에 이왕이면 경유지 여행 즐긴다!


앞서 보듯, 허니문 여행지 순위에서 몰디브·칸쿤, 유럽 등 장거리 지역에 대한 수요는 일반 여행 대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에 대해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인생 한 번 뿐인 허니문 여행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상대적으로 일정이 길고 비용이 좀 들더라도 특별한 여행을 경험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하다보니 장거리 여행지 비중이 높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장거리 여행지가 인기를 끌며 경유지에서도 여행을 즐기는 이른바 ‘스탑오버(Stop over)’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몰디브와 칸쿤의 경우 각각의 경유지인 두바이, 미국(라스베가스/뉴욕) 등에서의 여행 일정이 포함된 상품 예약이 2015년 대비 2017년 각각 15%, 20% 가량 늘었다. 


이 외에도 두바이를 경유 여행으로 관광한 후 모리셔스로 가는 상품 예약도 15년 대비 17년 약 20% 증가했다. 


두바이는 화려한 도심과 순수한 자연이 공존하며, 라스베가스는 도심 속 관광거리가 넘쳐나고 그랜드캐니언과 인접한 미국 대표 관광도시다.


인터파크투어 허니문 담당 최병모 대리는 "스탑오버 여행이 인기를 끌면서, 허니문 여행에서도 그 영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라스베가스와 두바이 등은 2~3일 가량 단기간 체류로 충분히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앞으로도 스탑오버 여행 수요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인터파크투어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오는 31일까지 <2018년 봄시즌 라스트 허니문을 잡아라> 기획전을 진행, 허니무너를 위한 특가 상품과 사은품 증정 혜택을 준비했다. 


올 4월부터 8월까지 출발 가능한 몰디브/하와이/푸켓/칸쿤/유럽 등 허니문 인기 지역 상품을 선보인다. 


아울러 상품 예약 시 영화예매권, 여행용 파우치 세트, 캐리어 벨트 등을 제공한다.


또한 오는 8월까지 <100만원대로 떠나는 몰디브> 기획전을 통해 몰디브 상품을 160만원대부터 준비했다. 


항공권을 포함해 올인클루시브 리조트에서 숙박하는 일정의 상품으로, 허니문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특히 추천한다. 상품 관련 자세한 사항은 기획전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