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아프리카 BJ에게 '별풍선' 하루 100만원 이상 못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앞으로 아프리카TV 등 인터넷 개인방송 시청자의 결제 한도가 하루 100만원으로 제한된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와 인터넷 방송업계, 각 협회 등으로 구성된 '클린인터넷방송협의회'는 서울시 강남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자율규제안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아프리카TV는 올해 6월 중으로 유료 아이템 충전 한도를 하루 100만원 이하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현재 아프리카TV의 하루 결제 한도는 3,300만원이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캡처


이 때문에 일부 방송 진행자가 더 많은 별풍선을 받고자 지나치게 선정적·자극적인 방송을 하는가 하면, 방송에 빠진 시청자가 거액을 탕진하는 문제 등이 발생했다.


아프리카TV 측은 "방통위와 여러 차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일일 결제 한도 100만원이라는 조정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개인방송 서비스 기업 중 최초의 결정으로, 앞으로 인터넷 방송 업계 전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TV나 팝콘TV 등 업체도 시스템이 구축되는 대로 같은 결제 한도를 설정할 계획이다.


이날 협의회는 방송진행자 윤리강령과 콘텐츠 제작 기준 등을 포괄하는 자율 규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우수 인터넷 방송 진행자를 시상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캡처


또 청소년 보호를 위해 미성년자 결제 경고 안내와 결제 도용에 따른 환불조치도 강화하기로 했다.


상습적으로 불법 유해 방송을 한 이들을 퇴출하는 방안이 마련되고, 신규 방송 진행자 대상으로 온라인 소양교육도 의무화된다.


등급분류 등 고강도 규제안도 도입된다. 협의회는 인터넷 개인 방송 콘텐츠를 등급별로 세분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최근 인터넷 개인방송의 선정, 폭력 등 폐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건전한 방송 생태계 환경 조성을 위한 역기능 방지 대책을 마련한 것"이라며 "청소년 전용 클린 방송 및 인터넷클린캠페인도 제작·편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