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로 캐나다 꺾고 4연승 거둔 '오벤져스' 휠체어 컬링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 휠체어 컬링 혼성팀 '오벤져스'가 지칠줄 모르는 기세로 캐나다까지 물리치며 '4연승'을 거머쥐었다.


12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4차전에서 한국이 캐나다에 7대 5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정확한 '굿샷'을 연달아 선보이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빙질 파악에 실패한 캐나다팀은 실수를 범해 3엔드까지 1점을 따내는 데 그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은 4엔드에서 1점을 추가로 획득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어갔으나 5엔드에서 2점을 내줘 4대 3으로 바짝 추격당했다.


이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아슬아슬한 게임이 이어졌다. 6엔드에서 또 한 번 3점을 획득해 멀리 달아났지만 7엔드에서 다시 캐나다팀에게 2점을 허락했다.


그러나 마지막 8엔드에서 서순석과 차재관이 상대 스톤 두 개를 한꺼번에 쳐내는 더블 테이크 아웃을 성공시켜 멋지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로써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지난 10일 경기를 시작한 이래 미국, 러시아 출신 중립 선수단(NPC), 슬로바키아에 이어 캐나다까지 꺾고 무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중국과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는 한국 대표팀은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 이동하(45)로 구성됐다.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된 5명 모두 컬링을 만나 새로운 꿈을 꾸게 됐고 이번 패럴림픽에서 메달을 목에 걸겠다는 당찬 포부를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들은 모두 다른 성(姓)을 가지고 있어 '오성(五姓) 어벤져스' 혹은 '오벤져스'로 불린다. 


비록 몸은 불편하지만 비장애인 선수들과 견줄만한 팀워크와 경기력을 보여줘 국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한편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혼성 대표팀은 오늘(12일) 오후 7시 35분부터 독일 대표팀과 5차 예선전을 치른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