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절단'된 환자 베개 대신 잘린 발 베고 자도록 방치한 '의료진'

인사이트Ani Up New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응급 사고로 이송된 환자의 절단된 다리를 '베개' 대신 사용하게 한 의료진이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병원이 부적절한 환자 관리로 논란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에 사는 간시얌(Ghanshyam, 28)은 학교 스쿨버스의 도우미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다.


그는 지난 10일 일을 하던 도중 발생한 버스전복 사고로 발이 절단된 채 응급실로 실려 왔다.


인사이트Ani Up News


응급처치를 받은 후 긴장이 풀린 그는 응급실 한쪽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누웠다.


잠시 후 사고 소식을 듣고 다급하게 병원 응급실을 찾은 간시얌의 가족은 눈으로 보고도 믿지 못할 광경을 마주했다.


잠들어 있는 간시얌의 머릿밑에 푹신한 베개 대신 잘린 발이 떡하니 놓여 있었던 것이다.


이해할 수 없는 광경에 가족들은 의료진에 "베개를 가져다 달라"고 요구했지만 의료진은 계속 간시얌을 방치하기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diatimes.com


결국 의료진의 무성의한 태도에 지친 가족들이 인근 시장에서 베개를 사 오고 나서야 간시얌은 '발' 대신 베개를 벨 수 있었다.


두 시간가량이 흐른 후였다.


분노한 가족들은 무엇보다 환자를 최우선으로 여겨야 할 병원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며 사건을 공론화시켰다.


매체는 현재 해당 사건을 인지한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가 병원과 책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응급실 책임자와 당시 간시얌의 치료를 맡았던 레지던트 및 간호사에게 직무 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