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뜩한 눈빛으로 어린딸 목 조른 '작신아' 딸바보 아빠의 등골오싹 반전 (영상)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작은 신의 아이들' 연쇄살인마 김동영이 탈주를 시도하다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죽고 말았다.


연쇄살인마 김동영 뒤에 배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형사 강지환은 자신의 여동생을 죽인 배후를 밝혀내기 위해 김옥빈과 함께 공포의 섬 자미도에 들어갔다.


지난 11일 방송된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는 진실을 알고 있는 연쇄살인마 한상구(김동영)가 죽자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자미도로 향하는 천재인(강지환), 김단(김옥빈)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죽은 한상구의 소지품에서 여동생 천수인(홍서영)의 책을 발견한 천재인은 책에서 1994년 신문을 스크랩한 실종 전단지를 발견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실종 전단지에는 김단 어렸을 적과 똑같이 닮은 소이라는 여자아이 모습이 담겨 있었고 천재인과 김단은 소이 정체를 파헤치기 위해 자미도라는 섬에 들어가게 됐다.


하지만 자미도라는 섬은 1994년을 끝으로 시간이 멈춰버리기라도 한 듯 빈집 곳곳에는 등골이 오싹할 정도로 퀭할 뿐이었다.


섬 주변을 둘러보다가 하루를 묵기 위해 민박집을 찾은 김단은 "왜 이제야 오는 기여"라고 자신을 알아보는 치매 할머니에 화들짝 놀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치매 할머니는 김단에게 "그놈들 천벌을 받은겨. 심판의 날이 온다"며 "이러쿵 저러쿵 해쌌더니 진짜로 다 죽어불대"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소름 돋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그렇게 천재인과 함께 섬에서 하루를 보내게 된 김단은 그날 밤 꿈 속에서 피투성이된 바닥을 밟고 있는 어린 자신을 꿈꿨다.


바닥에는 온통 정체모를 사람들이 피를 흘린 채 죽어 있었고 그들 사이로 아빠 김호기(안길강) 섬뜩한 눈빛으로 딸 김단에게 다가갔다.


꿈을 꾸고 있던 김단은 아빠 김호기 모습에 "아빠, 아빠"라고 불렀고 꿈 속에서 아빠 김호기는 어린 딸 김단의 목을 조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극적 긴장감과 함께 반전을 선사했다.


항상 딸바보 면모를 보여주며 딸 김단 밖에 모르며 살던 아빠 김호기가 남몰래 감추고 있는 진실이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해 앞으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또한 밤늦게 천둥 비가 그친 다음날 바닷가 근처에서 민박집 치매 할머니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돼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한편 '작은 신의 아이들'은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작가 출신 한우리 작가가 대본을 맡았고 강신효 PD가 연출을 맡은 신들린 추적 스릴러물이다.


자미도에서 또 다시 살인사건과 마주한 천재인, 김단 모습이 그려진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 2.9%, 최고 3.5%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방부터 '보이스급'이라는 찬사와 함께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추격 스릴러물 OCN '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작은 신의 아이들'


Naver TV '작은 신의 아이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