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등학교 농구에서 나온 역사상 '최악'의 반칙 (영상)

인사이트news.com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미국 고등학교 농구에서 팬들의 눈을 의심케 하는 반칙이 발생했다.


끔찍한 장면을 본 팬들 사이에서는 "스포츠퍼슨십이 없는 선수는 퇴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 캔자스주 헤이즈에서는 하노버와 센트럴리아간의 클래스 1A 디비전 준결승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 3쿼터 진행 중 하노버의 토마스 앳킨스는 상대 수비수를 모두 제친 뒤 덩크를 시도하기 위해 뛰어올랐다.


인사이트news.com


그런데 뒤따라오던 센트랄리아의 한 선수가 공중에 떠 있는 앳킨스를 뒤에서 강하게 밀어버렸다.


무게중심이 완전히 무너진 앳킨스는 그대로 날아가 농구대에 충돌한 뒤 코트에 쓰러졌다.


선수와 코치, 관중들 모두 벌떡 일어날 정도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더욱 놀라운 점은 사건을 일으킨 선수가 뒤로 돌아 유유히 걸어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news.com


이에 대해 미국 매체 데드스핀은 "숨이 멎을 정도로 위험한 파울"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농구 팬들 사이에서도 반칙을 저지른 선수가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 팬은 "살인보다 더한 반칙"이라며 "내가 농구에서 본 것 중에 가장 더러운 장면"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팬들도 "틀렸다"면서 "저건 폭행이나 다름없다"고 분노했다.


인사이트news.com


한편 마이애미 히트에서 활약하고 있는 농구 스타 드웨인 웨이드는 "피해자가 괜찮길 바란다"라며 위로를 보내기도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