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님이 국제감각 배우라며 사비까지 탈탈 털어 해외연수 보내주셨습니다"

인사이트Facebook 'paichaiuniv'


"패션 본고장에서 한국 기업들의 한복과 넥타이 시장 경쟁력을 살피고 왔어요. 고생스러웠지만 교수님께서 항공·숙소비용을 지원해주신 덕분에 가능했습니다."


지난달 1일부터 11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현지인 250여명을 대상으로 국내 기업 제품 경쟁력을 조사한 배재대 기업컨설팅학과 강민주(22·여), 김열음(22)씨는 사재를 털어 항공료·숙소비용을 대준 방용태 교수에게 이렇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번 해외 조사는 두 학생이 지난해 2학기 방 교수가 진행한 중소기업마케팅론 수업에서 높은 성적을 거둔데 대한 보상으로 이뤄졌다.


인사이트(좌) 배재대 기업컨설팅학과 김열음 학생, (우) 배재대 기업컨설팅학과 강민주 학생 / 배재대학교


학생들은 '패션 기업의 경쟁력을 조사하고 제품을 홍보하겠다'는 내용의 제안서를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국내 기업 수십 곳에 보냈다.


패션한복과 맞춤 정장 업체의 지원을 약속받은 학생들은 밀라노에 도착해 상권 조사와 패션한복·넥타이 선호도 조사에 힘을 쏟았다.


학생들은 "현지인과 소매점을 대상으로 한국 패션이 감각 있고 세련됐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한국 제품이 우수한 데다가 강의실에서 배운 국제마케팅 이론도 활용한 시장 조사였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지원한 방 교수는 지난해에도 자신의 주머니를 털어 제자를 독일로 해외연수 보낸 바 있다.


인사이트(좌) 독일로 연수갔던 배재대 기업컨설팅학과 박지원 학생, (우) 방용태 배재대 교수 / 배재대학교


국제마케팅 감각을 체험하고 그 경험을 동료 학생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제자 1명만 지원한 것을 안타까워한 방 교수는 올해 두 명을 해외에 보냈고, 내년에도 한 차례 더 지원할 계획이다.


방 교수는 "학생들이 수업 아이템을 찾고 함께 공부할 수 있도록 제가 공부한 일본으로 사제동행을 떠날 계획"이라며 "학생들에게 하나라도 더 가르쳐주려면 함께 현장에 나가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