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 '이별'한 다음날 꼭 '몸살'에 걸리는 이유

인사이트tvN '또 오해영'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시련은 연이어 찾아온다고 했던가.


연인과 이별한 다음날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이 있다. 바로 감기 몸살이 그 주인공이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도 전에 몸을 억누르는 '몸살' 기운은 우리를 더 고통스럽게 한다.


도대체 왜 이별을 하고 나면 꼭 몸살로 침대 신세를 지게 되는 것일까?


인사이트tvN '또 오해영'


최근 영국 버밍엄대학교 연구진은 마음의 상처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연구진은 지난 1년간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거나 그와 비슷한 큰 슬픔을 겪은 사람 4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연구진은 48명의 참가자들에게 혈액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근래에 슬픈 일을 경험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혈중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인사이트tvN '또 오해영'


또한 호중구(Neutrophil)의 항박테리아 활동이 눈에 띄게 적다는 것을 밝혀냈다.


호중구는 폐렴 같은 박테리아 감염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백혈구의 일종으로, 코르티솔 수치가 높을수록 호중구의 활동은 억제된다.


연구진은 "마음의 상처는 눈에 보이지 않아 그냥 지나치기 쉬운데 이번 연구는 마음고생이 몸까지 망가뜨릴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전했다.


이어 "마음에 입은 깊은 상처를 우리 몸에 면역력을 뚝 떨어뜨리기 때문에 이별을 한 다음날 많은 이들이 감기 몸살로 고통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vN '또 오해영'


연구를 이끈 재닛 로드 교수는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호르몬이 있다. 바로 DHEA라는 호르몬이다"라며 "그러나 이 호르몬은 나이가 들수록 줄어든다"고 밝혔다.


이어 "70세 노인의 DHEA 호르몬은 30대의 10-20%에 불과하다. 이는 왜 노인이 사랑하는 배우자를 잃었을 때 더 상실감이 크고, 이별의 아픔에서 벗어나기 힘든지를 알려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vN '또 오해영'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