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시래기' 정재원,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주니어선수권 5000m서 금메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이승훈, 김민석과 함께 팀추월 은메달을 합작한 정재원이 국제대회 개인종목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시간으로 11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정재원이 금메달을 땄다.


이날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기대주로 손꼽히는 정재원은 6분20초75를 기록하며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유망주로 꼽히는 노르웨이 선수 요한슨 앨런 달(6분 26초90)과는 무려 '6초'라는 차이를 두고 여유있게 따돌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정재원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캘거리에서 세운 개인 최고기록 6분19초13에는 못 미치지만 국제대회 개인종목 첫 금메달이라는 의미있는 질주를 보여줬다.


같은 날 단거리에서 강세를 보이는 형 정재웅(19·한국체대)은 전날 50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것에 이어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어 두 형제 모두 세계 무대에서 대활약을 펼치게 됐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 1,500m 동메달리스트인 김민석(성남시청)은 전날 1,500m 동메달에 이어 1,000m에서 개인 최고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여자부에선 박지우가 1,000m에서 개인 최고기록인 1,17초77로 10위, 3,000m에서 4분18초00으로 12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