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기 초 선생님들이 '기선제압' 하기 위해 사용하는 5가지 기술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새 학기에 어떤 담임 선생님을 만나게 될지 고민하는 학생들만큼, 선생님들 역시 긴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러분은 아는가?


실제 선생님들은 새 학기 자신이 가르칠 학생들이 어떨지 무척이나 궁금해하고 고민한다.


여기 선생님들이 학생들의 기선을 제압하기 위해 사용하는 귀엽고도 치밀한(?) 방법을 한데 모았다.


선생님들이 학생들에게 지지 않고 제대로 지도하기 위해 사용하는 기선제압 기술에 어떤 것이 있을지 함께 만나보자.


1. 교복 지적하기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처음부터 규율을 제대로 지키게 하지 않으면 나중에 학생들이 교복을 줄여도 통제하기 어렵다.


때문에 학기 초에는 훨씬 더 꼼꼼하게 교복 규정을 지키도록 학생들을 지적한다.


2. 반항아 한 명 혼쭐내기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소위 반에서 가장 센 캐릭터의 학생과 기싸움을 벌인다.


이 학생과 기싸움 한 후 이기면 일 년 동안 반 전체 학생들과 지내는 것이 훨씬 순탄해지기 때문이다.


3. 무시무시한 별명 들려주기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선생님이 말이야, 별명이 미친개야~"


자기를 소개할 때 무서운 별명을 알려주는 유형의 선생님도 있다.


이들은 학생들이 알아서 자신을 어려워해주기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이 같은 말을 하는 경우가 많다.


4. 조금만 잘못해도 벌점 주기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학기 초에는 깐깐함이 유독 증폭되는 선생님들이 있다.


이들은 사실 시간이 지나면서 학생들과 스스럼없이 지내는 경우가 많지만, 초반에는 만만하게 보이지 않기 위해 '벌점'을 자주 주며 학생들을 긴장하게 한다.


5. 학생들에게 장기자랑 시키기


인사이트KBS2 '학교 2013'


학생들에게 장기자랑을 시키면서 분위기를 주도하는 선생님의 유형도 있다.


장기자랑을 통해 선생님은 좋은 분위기도 만들고, 학생들 성향을 파악하기도 한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