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때 공부 잘하는 친구와 친하게 지내면 IQ 높아진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어린 시절, 부모님께 '공부 잘하는 친구랑 친하게 지내라'라는 잔소리(?)를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부모님의 이 말을 앞으로는 그저 잔소리로 치부하면 안 되겠다. 


어린 시절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친구가 정말로 나를 더 '똑똑'하게 만들어 준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똑똑한 사람과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내면 IQ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플로리다국제대학교(Florida International University) 연구진은 1991년부터 2007년 사이의 수집된 미국 아동 및 인력 개발 연구소의 데이터를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미국 10개 도시에서 온 715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10세, 15세에 걸쳐 지능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아이들의 지능은 11세 무렵에 가장 친하게 지냈던 친구의 지능과 관련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11세 무렵에 친하게 지냈던 친구의 영향은 아이들이 15세가 된 후에도 여전했다. 똑똑하고 공부 잘하는 친구와 많은 시간을 보냈던 아이들은 꾸준히 IQ가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써니' 


이런 결과는 아이들의 지능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진 생물학적 어머니의 IQ 및 교육 수준, 또 학습 환경 등 9가지가 넘는 변수를 고려한 후에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연구진들은 "아이들이 자신과 비슷한 IQ를 가진 친구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의 영향을 받은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년기의 친구들은 서로에게 영향을 많이 주는데, 똑똑한 친구를 만나면 동기부여가 되는 것은 물론 지식을 교류하며 자신도 더 똑똑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주변인의 지능지수가 개인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앞선 연구와도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인생의 초기에 주변인들이 미치는 영향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아이들이 유년기를 비롯한 10대 시절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했다.


"공부할 때 '귀여운' 댕댕이·냥이 사진 보면 집중력 높아진다" (연구)'귀여운' 강아지 혹은 고양이 사진을 볼 때 사람들의 집중력이 덩달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잘생긴 남자 사진 보며 공부하면 기억력 좋아진다" (연구)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콩닥콩닥 설레는 훈남 연예인들 사진을 갤러리에 한가득 저장해둬야 할 이유가 생겼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