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육업자가 폭로한 '돼지 목살' 함부로 먹으면 안되는 이유 (영상)

인사이트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고름이 차오른 돼지 목살이 흔히 유통된다는 사실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지난 4일 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에서는 정육업 종사자가 등장해 시중에 유통되는 목살의 실체를 공개했다.


실제 업계 종사자라는 정육업자 A씨는 가면을 쓰고 등장해 일반 소비자들이 알지 못하는 돼지고기의 비밀을 폭로했다.


A씨는 도축된 돼지를 서슴없이 자르며 목살 부위에 숨겨진 '고름덩어리'를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


A씨가 자른 목살 부위의 절단면에는 누런색 고름이 군데군데 박혀 있었다. 


그는 "돼지 같은 경우 목살에 고름이 있는지 없는지 겉으로 봐서는 모른다"며 "실제로 잘라봐야 고름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A씨가 목 부위에 가득 찬 누런색 고름에 조금만 힘을 주자 안에 있던 하얀색 고름이 힘껏 뿜어져 나왔다.


A씨는 이같은 경우가 드문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


그는 돼지 목에 고름이 쌓이는 이유를 "구제역 등 돼지 설사병이 돌 때 백신을 맞게 되는데 이때 생기는 부작용"이라고 설명했다.


백신을 맞은 돼지들이 일정 시간이 지나기 전에 출하되면 고름이 있는 채로 유통되는 것이다.


정육업자는 이렇게 고름이 있는 고기들을 모아 식용 접착제로 붙인 뒤 '왕갈비'를 만드는 데 사용한다고 연이어 폭로했다.


인사이트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


모든 돼지갈비를 판매하는 식당이 이렇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업계 종사의 폭로에 일부 비양심적인 음식점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Naver TV TV조선 'CSI:소비자 탐사대'


구미의 한 '삼겹살집'에 난입해 손님 밥상 뒤엎은 멧돼지 (영상)새해 첫날 경북 구미의 한 삼겹살집에 멧돼지가 출몰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도살 당하는 절친 구하려 거침없이 돌진한 '보디가드' 돼지 (영상)친구를 구하기 위해 사람에게 달려드는 것도 마다하지 않은 돼지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