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이미 '군 면제'받고 올림픽 동메달까지 딴 김민석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민석이 이미 병역을 면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저녁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1,500m에서 김민석이 1분 44초 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이었던 김민석이 예상 밖의 메달을 거머쥐자 경기장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레이스를 마친 후 담담한 표정으로 관중에게 인사했던 김민석도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동안 유럽과 미주 선수들의 전유물이었던 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아시아 전체에서 김민석이 처음이다.


비록 1~2위는 네덜란드 선수들이 휩쓸었지만, 이날 경기장에서는 김민석이 주인공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메달 유망주로 주목받지 못했으나 김민석은 이미 지난해 삿포로 아시안 게임에서 1,500m 금메달을 차지한 아시아 최강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민석은 2017 삿포로 아시안 게임 1,500m와 팀추월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 2관왕을 기록했다.


많은 이들이 이번 동메달 소식을 듣고 "군 면제 받겠네"라고 생각했겠지만 김민석은 아시안 게임 우승으로 이미 병역을 면제받은 상태다.


김민석은 올림픽을 앞두고 지난달 열린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도 1,500m를 비롯해 4관왕에 올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이번 시즌 1,500m에서는 랭킹 10위권이어서 매스스타트 강자인 이승훈, 김보름 등에 비해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주목을 받지 못한 점이 김민석에게는 오히려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그는 앞선 인터뷰에서 "메달 후보로 주목받지 못하다 보니 '뭔가 보여주겠다'는 오기도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장담은 못 하지만 메달을 따고 싶고, 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아들이 '아시아 최초' 동메달 따는 모습에 펑펑 눈물 쏟은 김민석 아버지스피드프케이팅 1,500m에 출전해 아시아 최초로 메달을 획득한 김민석을 바라보며 아버지는 감동의 눈물을 쏟았다.


허벅지 근육 3번 파열에 초콜릿 하나로 체중 감량 버틴 '독종' 김민석스피드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쓴 김민석 선수의 집념과 투혼이 결국 '1500m' 동메달을 만들어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