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피플 '근자감' 드러내는 양세형에게 폭풍 지적하는 '현실 동생' 양세찬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개그맨 형제 양세형, 양세찬이 현실적인 형제애를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양세형, 양세찬 형제의 유쾌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동생 양세찬은 형인 양세형에게 "세호형이 준 옷인데 나는 맞지 않는다"며 입어보라고 제안했다.


동생의 선물에 기분이 좋아진 양세형은 조세호가 선물한 빨간 카디건에 자신의 베이지색 코트를 매치하고는 당당하게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를 본 양세찬은 "그 코트는 뭐야? 색깔이 영 벌로야"라며 당황스럽다는 표정을 지어보였다.


양세형이 입고 나온 코트는 베이지와 브라운이 다소 애매하게 섞인 색의 코트였던 것.


양세찬은 "내꺼 베이지색 코트 입어봐"라며 "내꺼는 완전히 베이지색이라서 예뻐"라고 추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그러면서 "방송에서 옷 좀 예쁘게 입고 다녀"라며 "사람들이 형 옷 못 입는데"라고 잔소리를 덧붙였다.


양세형은 양세찬의 말을 듣고 자존심이 상했는지 "나 숨겨둔 아이템 많아"라며 옷장에서 비싼 옷(?) 두 장을 들고 나왔다.


그러나 양세찬은 어이없다는 듯이 "비싼 건 알겠는데 잘 맞춰 입으라고"라며 팩트 폭행을 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양세찬은 또 형 양세형에게 "꼴값 떨지 말라고"라며 마지막 일침까지 가해 시청자들을 폭소케했다.


한편 양세형, 양세찬 형제는 하루가 멀다고 티격태격 거리지만 그 어떤 형제보다 남다른 우애를 자랑해 감동을 안긴 바 있다.


갑상선 암을 진단받은 동생을 위해 0.1초의 고민도 없이 동생을 책임진다는 형 양세형과 일이 없어 힘들어하는 형을 위해 매달 3백만원의 용돈을 준 동생 양세찬의 일화가 전해지면서 눈물샘을 자극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일없어 힘들어하던 형 양세형 위해 매달 '3백만원' 용돈 준 동생 양세찬자숙 기간 중 힘들었을 형 양세형을 위해 동생 양세찬이 선뜻 나서서 도운 일화가 공개됐다.


게임 한판 더 하자고 질척이다 '3연패' 당해 발차기 날리는 '현실형' 양세형 (영상)개그맨 양세형이 동생인 양세찬에게 게임 내기를 제안했다가 3번 연속 패배하고 분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