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대서 요정미 뿜뿜…여심 저격한 '빙속 괴물' 김민석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어젯밤 TV를 지켜보던 이들을 환호하게 만든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이 뜻밖의 귀여움을 보였다.


지난 13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는 김민석이 1분 44초 93으로 동메달을 수상했다.


그간 수상 경력이 전무했던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부문에서 김민석 국가대표는 한국을 넘어 아시아 최초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금메달은 빙속 강국 네덜란드가 차지했다. 네덜란드 국가대표 키얼트 나위스는 1분 44초 01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도 1분 44초 86으로 들어온 네덜란드의 파트리크 뢰스트가 차지했다.


엄청난 피지컬을 자랑하는 네덜란드 선수들과 함께 시상대에 올라선 김민석은 뜻밖의 귀여움을 선사했다.


178cm로 결코 작은 키가 아닌 김민석이 체구가 큰 네덜란드 선수들과 시상대에 올라서자 상대적으로 작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그의 귀여운 얼굴과 사진 곳곳에서 포착된 앙증맞은 포즈들도 김민석을 더욱 귀엽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한편 아시아 최초 타이틀을 얻은 김민석은 남모를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민석은 지난해 10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무려 7㎏을 감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후 평창올림픽 남자 1,500m와 팀 추월, 두 종목의 출전권만 획득한 김민석은 주 종목인 남자 1,500m에 맞춰 3kg의 근육을 단숨에 만들어냈다.


1999년생으로 올해 19살밖에 안 됐지만 그의 지독한 훈련량이 '최초'라는 값진 성과를 일궜다. 


<속보> 빙속괴물 김민석, 한국 올림픽 최초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동메달 획득스피드스케이팅 '괴물' 김민석(18·평촌고)이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올림픽 위해 순식간에 '몸무게 7㎏' 빼고 근육 3kg 늘린 '빙속괴물' 김민석김민석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경기에서 아시아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