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63번째 생일' 평창 대신 구치소에서 보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1심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은 14일인 오늘, 63번째 생일을 구치소에서 맞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지난 13일 오후 2시 10분부터 열린 최순실과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신동빈 회장 등 3명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롯데가 지난 2016년 K스포츠재단에 낸 70억원이 '제3자 뇌물'의 성격을 보인다고 판시했다.


신 회장을 비롯한 롯데그룹 관계자들은 예상치 못한 선고에 충격에 빠졌다.


이날 선고를 최소 집행유예 혹은 무죄로 기대한 바 있다. 이에 대한스키협회장 자격으로 참석 중인 평창동계올림픽 행사장에서 생일을 자축할 예정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이날 선고로 법정 구속되면서 신 회장은 구치소에서 생일상을 받게 됐다.


재계 관계자들은 "예상치 못한 재판부의 실형 선고에 롯데그룹 전체가 무척 당황스러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당장 14일이 신 회장의 63번째 생일인데, 개인적으로도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속보> 법원, 25년 구형받고 '아아악'소리 지른 최순실에 20년 선고'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지목돼 온 최순실에게 법원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경영 비리' 롯데 일가 신동빈 집유 2년·신격호 징역 4년재계 5위 롯데그룹 일가의 횡령, 배임 등 경영비리에 대한 재판 결과가 나왔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