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알림' 떠도 무시하고 '답장 느리게' 하는 사람들의 특징 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dlwlrm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지난해 11월을 기준으로 사용자만 4,304만 명을 돌파한 카카오톡은 이용자가 많은 만큼 카톡을 하는 이들도 다양한 채팅 스타일을 자랑한다.


다양한 카톡 스타일 중 꾸준히 답장이 느려 다른 친구들의 속을 터지게 만드는 친구들이 꼭 있다.


"무슨 일이 생겼나?", "나랑 얘기하기 싫나?" 등 수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그 친구들은 사실 그렇게 복잡한 생각으로 카톡에 늦게 답장하는 게 아니다.


여기 유독 카톡 답장이 느린 친구들의 특징을 모아봤다.


재미로 본인이 이 가운데 몇 개나 공감하는지 체크해보면서 자신의 카톡 스타일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자.


1. 미리 보기로 읽고서는 까먹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카톡이 오면 배경화면 위로 알림 팝업이 뜬다.


미리 보기를 통해 메시지를 확인하고서는 어떤 답장을 보낼지 머릿속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생각까지만 하고 답장해야 된다는 사실을 잊어버린다.


2. 결국 까먹고 답장을 안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혼술남녀'


결국 한번 잊은 카톡은 밀리고 밀려 저 아래로 내려간다.


이렇게 며칠 동안 카톡이 왔다는 사실마저 잊은 채 답장을 안 한다.


3. 카톡보다 전화가 빠르고 편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프로듀사'


카톡으로 타자를 치는 것보다 전화가 훨씬 빠르고 편하다.


휴대전화를 바라보며 타자를 치는 일은 너무 귀찮다.


통화할 때는 한 번 웃으면 되는 일을 카톡으로는 'ㅋ'을 수십 번씩 쳐야 한다.


4. 흥미로운 주제에만 참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후아유 - 학교 2015'


평소 핵심이 없는 대화에 관심이 없다.


때문에 내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분야에만 참여해 적극적으로 얘기한다.


하지만 흥미로운 주제에 대한 대화가 끝나면 쿨(?)하게 카톡 방을 나온다.


5. 모든 알림은 무음으로 설정돼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하루에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는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닌데 모두의 알림을 받을 수는 없다.


하루 종일 '지잉 지잉' 울리는 진동을 감당할 수 없어 '무음'으로 설정해 놓는다.


6. 휴식시간에는 카톡 절대 안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내 휴식시간에 휴대전화를 보는 건 사치다. 휴식시간은 온전히 나만의 것이어야만 한다.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으로 내 휴식시간을 뺏길 수는 없다.


7. 멀티플레이가 안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보글보글 스폰지 밥'


멀티플레이가 잘 안돼 일이 끝나기 전에 답장을 절대 할 수 없다.


만약 일하던 중간에 카톡 답장을 하면 다시 일에 집중하기 힘들다.


8. 카톡보다 재밌는 게 너무 많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휴대전화를 들고 있더라도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SNS 등 다른 재밌는 콘텐츠가 너무 많다.


카톡 대화 말고도 즐길 거리나 취미가 많아 여가 시간을 보내기 충분하다.


9. 원래 SNS 자체를 안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원래 SNS 자체를 안 하는 편이다. 흥미도 없고 생산적인 활동이라고도 느끼지 못한다.


SNS가 인생의 독이라는 말을 가장 공감한다.


김향기가 '신과 함께' 촬영 도중 엄마에게 보낸 '카톡 문자'깜찍한 바가지머리로 관객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아역배우 김향기가 영화 촬영 도중 엄마에게 사과 카톡을 보냈던 일화를 털어놨다.


본인 고독방 염탐해 팬이 만든 '웃긴 짤' 수집하는 유병재 (사진)일상마저 코믹한 작가 유병재가 팬들이 자신의 사진을 가지고 만든 '웃긴 짤'들을 직접 공개했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