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사건사고

심심해서 길에 있던 노숙자 죽을 때까지 폭행한 10대 소년들

인사이트Kent Police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한순간의 유희를 위해 아무 죄 없는 노숙자를 살해한 10대 소년들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0대 소년들이 단순히 재미로 노숙자를 폭행해 살해한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전했다.


영국 켄트주에 사는 익명의 남성은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다 거리에 버려진 시신을 발견한 뒤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시신의 신원은 라즈반 시르부(Razvan Sirbu, 21)로 확인됐다. 그는 거주지 없이 길거리를 떠돌던 노숙자였다.


인사이트Kent Police


라즈반의 시신은 두개골과 갈비뼈가 훼손된 상태였으며, 어디서 맞은 듯이 크고 작은 자상 및 타박상이 다수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과다출혈이었다.


주목할 점은 그의 시신에서 방어흔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방어흔은 피해자가 공격을 방어할 때 생기는 상처로, 방어흔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사실은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하고 순식간에 봉변을 당했다는 점을 시사한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토대로 수색한 끝에 범인 알렉스 맥도날드(Alex Macdonald, 19)와 찰리 화이트(Charlie White, 19)를 체포했다.


인사이트Kent Police


CCTV 영상 속에는 알렉스와 찰리가 라즈반의 옷을 태우는 장면이 선명하게 포착됐다.


라즈반을 폭행해 살해한 뒤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증거인멸을 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던 것이다.


하지만 알렉스의 자켓에 묻은 혈흔에서 라즈반의 DNA가 검출되면서 두 사람이 꿈꾸던 완벽범죄는 실패로 끝났다.


경찰 조사 결과 알렉스와 찰리는 라즈반을 살해하기 위해 잔디깎이와 칼을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그들은 "왜 라즈반을 죽였냐"는 질문에 "그저 재미로 그랬다"고 웃으며 진술했다고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라즈반의 가족들은 그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휩싸인 상태다.


라즈반의 엄마 마리넬라(Marinella)는 "아들이 죽었다는 사실을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며 "어릴 때부터 누군가에게 미움을 살 아이가 아니었다"고 슬퍼했다.


이어 "아무 이유 없이 희생당해야만 했던 아들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라도 제대로 된 처벌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식사 대접'하고 싶다는 10대 소녀들에 속아 식당에 홀로 남겨진 '노숙자'음식을 주문하라던 소녀들이 비웃음을 날리며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자 노숙자는 당황하고 말았다.


"사진 속 노숙자는 21년 전 헤어진 '아버지'였다" (사진)하와이 거리를 떠돌던 노숙자를 전문으로 촬영하던 사진작가가 오래 전 헤어진 아버지를 만나는 기적 같은 일을 겪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