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이슈

인터뷰 도중 헬기 오자 뒤도 안돌아보고 바로 뛰쳐나가는 이국종 교수 (영상)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총상 입은 북한 병사를 살려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은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아픈 환자를 살리는데 희생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달 11일 의학전문기자 출신 홍혜걸 박사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는 인터뷰 도중 헬기가 도착한 소리에 뒤도 돌아보지 않고 뛰쳐나가는 이국종 교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지난 2015년 아주대학교 병원에서 진행한 과거 인터뷰 영상으로 당시 이국종 교수는 홍혜걸 박사와 함께 응급 환자 수술에 관한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한참 인터뷰를 하고 있던 이국종 교수는 자신이 말하는 동안 창문 넘어로 헬기 소리가 들려오자 "잠깐 (인터뷰를) 끊을 수 있나요?"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이국종 교수는 "지금 헬기가 온 것 같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더니 뒤도 돌아보지 않고 곧바로 헬기 착륙장을 향해 뛰쳐나갔다.


병원 복도를 뛰던 이국종 교수는 병원 관계자에게 "잠깐만 통제 좀 해주세요"라고 말한 뒤 조금이라도 늦을까봐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통해 내려갔다.


계단을 뛰어내려가면서도 이국종 교수는 자신을 뒤따라오는 제작진을 향해 "조심하세요"라고 짤막하게 말한 뒤 앞만 보고 그대로 병원 밖을 나섰다.


이국종 교수는 착륙을 시도하는 헬기로 거침없이 달려갔고 상황을 파악한 뒤 곧바로 환자가 있는 응급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환자는 등산 도중 발목을 다친 환자로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아 이국종 교수는 간단한 응급처치를 한 뒤 자신의 방으로 돌아왔다.


긴박했던 현장을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한 홍혜걸 박사는 이국종 교수에게 "아니 근데 그거를 언제까지 선생님이 지휘를 하시나요?"라고 물었다.


이국종 교수는 "별로 그런 생각을 안한다"며 "내가 안 가고 아랫사람들만 가라고 하면 위험해서 가겠나. 우리 팀은 안 그런다"고 짤막하게 답할 뿐이었다.


한편 이국종 교수가 현재 몸 담고 있는 중증외상외과학은 의료계에서도 기피 받을 만큼 난이도가 최고 수준인 분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석해균 선장에 이어 북한 귀순병사로 '이국종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며 정부로부터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책을 이끌어냈지만 외과 전공의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앞서 아주대병원 외과는 지난 4일과 5일 이틀에 걸쳐 전공의 추가 모집에 나섰지만 결과는 그야말로 참혹했다.


지난 2017년에 이어 올해도 1년차 전공의 모집에 실패하면서 3년차 전공의가 유일한 병원이 됐다. 이는 비단 아주대병원 외과만의 문제가 아니다.


일명 돈이 되는 피부과나 안과, 치과, 힘이 덜 드는 정신의학과 등에 지원자가 몰리는 반면 외과에 대해서는 기피하는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이처럼 전공의들이 외과와 같은 특정 과목에 대해서 심각할 정도로 기피 현상을 보이는 이유는 바로 보상이나 열악한 근무조건 때문이다.


전공의들의 기피를 줄이기 위해 수가 조정이나 보상체계 개편 등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권역외상센터 처우 개선 방안이 담긴 2018년도 예산안이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해 외상센터 예산안이 총 601억 4천 4백만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하지만 이국종 교수는 "예산 늘어도 밑에까지 투영되지 않아 피눈물이 난다"며 "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호소해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매우 절실해보인다.


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귀순병 살려낸 이국종 교수가 힘들어도 환자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치명적인 총상을 입은 북한 귀순병을 살려낸 이국종 교수의 수술 장면이 화제인 가운데, 지금의 이 교수를 만든 어머니의 한 마디가 화제다.


"한국전쟁 참전 후 '장애인' 된 아빠"···장애인에 비정한 사회에 실망해 '의사'된 이국종중증외상센터의 열악한 현실 속에서도 묵묵히 환자를 치료하는 이국종 교수의 어린 시절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