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사회

제자 위해 구명조끼 벗어준 故 양승진 교사, 마지막 세월호 '순직' 인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단원고 양승진 교사가 마지막 세월호 순직군경으로 인정됐다.


13일 양 교사의 아내 유백형씨는 "남편이 지난달 19일 순직군경 인정을 받았다"며 "오는 16일 남편의 머리카락과 유품 등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양 교사는 세월호 참사 당일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제자에게 건네고 객실을 뛰어다니며 제자들의 대피를 도왔으나 끝내 자신은 돌아오지 못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세월호 미수습자였던 양 교사는 참사 이후 사망 신고를 하지 못해 순직 신청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16일 유씨가 남편의 사망 신고를 하면서 양 교사는 순직군경으로 인정받았다.


유씨는 "슬프지만 기쁘다"며 "남편 유해를 아직 찾지 못했지만 생전에 아이들을 아끼던 남편과 다른 선생님들의 진심을 인정받은 것 같아 위로가 됐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양 교사를 비롯한 단원고 교사 9명은 제자를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는 점을 고려해 '순직공무원'보다 예우 수준이 높은 '순직군경'으로 인정받았다.


인사이트양승진 교사의 영정을 부여잡고 오열하는 어머니 / 연합뉴스


교육부에 따르면 오는 16일 오전 11시 양 교사 등 세월호 참사로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유니나·김응현·이해봉·박육근·전수영·최혜졍·이지혜·김초원)의 안장식이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진행된다.


그러나 양 교사의 경우 유해를 찾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양 교사 가족은 집에서 고인의 머리카락 등 유해를 찾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을 받아 이를 안장하기로 했다.


제자 구하다 숨진 '세월호 미수습자' 양승진 교사 떠나보내며 오열하는 아내세월호 미수습자 단원고 양승진 교사를 떠나보내며 아내는 끝내 눈물을 흘렸다.


여전히 가족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이야기3년간의 수색 끝에도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들의 이야기가 슬픔을 자아낸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