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세상 떠났다는 말 듣자마자 하늘나라로 함께 떠난 할머니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할머니, 이제 가셔도 돼요"


손녀의 속삭임을 들은 할머니는 이제야 마음 편히 먼 길을 떠날 수 있겠다는 듯 눈을 감았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 지역 매체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67년을 함께한 잉꼬부부가 단 85분 차이로 각각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영국 맨체스터에 사는 할아버지 아서 하딩(Arthur Harding, 91)과 할머니 도로시(Dorothy) 부부는 지난 1950년 백년가약을 맺고 67년이란 긴 세월을 함께해왔다.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도로시는 평생을 남편과 가족을 위해 살았으며, 아서 역시 늘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곤 했던 사랑꾼이었다.


모든 것을 함께해오던 부부는 10주 전 만성폐색성폐질환과 심장질환으로 각각 다른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서 처음으로 떨어지게 됐다.


두 사람은 떨어져 있으면서도 서로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했다.


그리움 탓일까. 병원에 입원한 후 두 사람의 상태는 계속해서 위중해졌다.


부부가 곧 세상이 떠날 날이 머지 않았음을 깨달은 가족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각각 아서와 도로시의 곁을 지켰다.


먼저 숨을 거둔 것은 남편 아서였다. 아서는 지난 5일 새벽 6시 45분 길었던 삶의 여정을 뒤로하고 눈을 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ABC News


할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접한 손녀는 할머니 도로시에게 "할머니,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이제 맘 편히 가셔도 돼요"라는 말을 전했다.


그 말을 들은 도로시는 그제야 편안한 표정을 짓더니 이내 눈을 감았다.


도로시가 사망한 시간은 오전 8시 10분으로, 아서가 숨진 지 단 85분이 지난 후였다.


손녀는 "할아버지는 평소에도 할머니와 '텔레파시' 같은 무언가로 연결돼있다고 말씀하셨다"며 두 사람이 같은 날 숨진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서로에 대한 애정과 배려를 잃지 않은 채 한평생 사랑을 나눈 두 사람은 그렇게 마지막도 함께했다.


50년 결혼생활 후 '같은 날' 함께 세상 떠난 잉꼬부부지고지순하게 사랑하며 영화 같은 삶을 산 실제 부부의 사연이 많은 누리꾼들을 울렸다.


먼저 눈 감은 아내 손 꼭 붙잡고 '20분' 후 세상 떠난 할아버지마치 운명처럼 '한날한시'에 눈을 감은 노부부의 사연이 가슴 먹먹한 감동을 자아낸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