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대박났다"…출시 9년만에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 1위 오른 골든블루

인사이트골든블루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내 위스키 전문 기업 골든블루 대표 브랜드 '골든블루'가 출시 9년만에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는 위엄을 토해냈다.


11일 골든블루는 자사 대표 브랜드 '골든블루'가 기타주류를 제외한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골든블루가 2009년 출시한 국내 최초 36.5도 정통 저도수 위스키 '골든블루'는 지난 2016년 '임페리얼'을 누르고 국내 2위 브랜드로 올라선 바 있다.


불과 1년도 지나지 않아 2017년 한해 동안 374,609상자가 판매돼 기타주류를 제외한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27.6%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윈저'를 제치고 1위로 등극했다.


인사이트골든블루


'골든블루'는 100%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으로 만들어진 정통 위스키로서 위스키 본연의 풍부한 맛과 깊은 향, 그리고 최상의 부드러움을 만들어주는 36.5도수 제품이다.


부드러움 덕분에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골든블루'는 출시 9년 만에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 1위에 등극한 셈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골든블루'가 국내 1위 위스키 제품으로 등극할 수 있도록 그 동안 꾸준히 사랑해주신 소비자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국내 위스키 시장의 리더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침체된 위스키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인사이트골든블루


한편 골든블루의 대표 제품인 '골든블루 사피루스'는 2017년 1월~12월 누적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전년대비 판매량이 2.7% 오른 252,951상자가 판매됐다.


이는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8.6%의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1위 자리를 수성했다.


국내 위스키 시장은 이처럼 40도 이상의 독한 술 소비가 지속적으로 줄고 40도 미만의 부드럽고 순한 제품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시장 주도권이 저도수 위스키로 넘어가는 대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2017년 말 기준으로 40도 이상의 정통 위스키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20.7% 하락한 반면 저도수 위스키 시장은 전년대비 판매량이 14% 늘어 34.7%의 점유율 기록했다.


출시 63일만에 100만병 판매 돌파한 리뉴얼 '골든블루 사피루스'국내 위스키 전문회사인 골든블루가 선보인 '골든블루 사피루스' 리뉴얼 제품이 출시 63일만에 판매 100만병을 돌파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