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사건사고

쓰레기 치우다 공사장서 떨어진 '쇠 파이프'에 머리 맞고 숨진 '40대 환경미화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환경미화원이 공사장에서 떨어진 쇠 파이프에 머리를 다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0일 오후 3시 30분경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환경미화원 A(48) 씨가 쇠 파이프로 머리를 맞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공사장 인근에서 청소를 하고 있던 A씨는 부상을 당한 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 머리 위로 떨어진 쇠 파이프의 길이는 약 2m, 굵기는 2cm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경찰은 해당 쇠 파이프가 떨어진 장소를 파악하는 등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하루 18시간 격무에 시달리는 환경미화원들의 과중한 업무가 사고로 이어지면서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지난 4일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환경미화원 업무상 재해, 사망 등 안전사고 원천 차단하기 위해 '환경미화원 안전 법'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에는 환경부가 각 지자체로 모두 위임했던 '안전장비 기준' 및 '수거차량 안전기준'을 일괄적으로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환경부가 그간 실시하지 않았던 폐기물처리 관련 '안전사고 실태조사 및 안전점검'에 대한 내용도 들어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루 '18시간' 일하며 혼자서 쓰레기 '660톤' 치우는 환경미화원들환경미화원들의 열악한 작업환경에 대한 실태가 드러나 충격을 자아낸다.


쓰레기 치우다가 자신이 끌던 '청소 차량'에 깔려 숨진 환경미화원이른 아침 길거리에 있는 쓰레기를 치우던 청소부가 비극적인 사고를 당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