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고 깨끗하게"…키즈 전문 식재 브랜드 '아워키즈' 론칭한 아워홈

인사이트아워키즈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은 프리미엄 어린이 전문 식재 브랜드 '아워키즈(ourkids)'를 론칭한다고 9일 밝혔다.


회사측은 기업 간 거래용(B2B) 프리미엄 키즈 푸드 상품 150여 종을 출시할 방침이다.


아워홈에 따르면 새롭게 선보인 '아워키즈'는 만 3세부터 만 7세까지 미취학 유·아동들을 위해 기획됐다.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을 통해 유통된다.


브랜드 콘셉트는 '자연이 주는 선물'로 산지에서 식탁에 오르기까지 오로지 건강한 안심 먹거리만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인사이트아워키즈


아워키즈 상품 원료는 100% 국내산이다. 여기에 생산자 인증부터 위생품질 관리, 제품 선별, 포장, 유통까지 모든 과정에서 아워홈의 체계적이고 엄격한 관리기준과 절차를 거친 농축수산물 신선식품 상품군을 구축했다.


아워키즈는 쾌적한 환경에서 사육된 축산품에 한해서 농림축산식품부가 부여하는 동물복지인증 돈육과 계육, 계란, 그리고 무항생제 1등급 한우 상품만을 고집한다.


수산품은 포획부터 보관, 유통, 가공 등 전 과정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수산물이력제 제품들로 구성된다.


농산 제품 역시 친환경 인증 제품이거나 전문가의 육안 검증을 추가로 통과한 싱싱한 우수 농산물만을 엄선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류가 주를 이루는 아워키즈 가공식품은 유기농 및 무농약 원료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영양 공급을 강화한다.


특히 아워키즈는 어린이집 및 유치원의 소비행태와 어린이들의 식습관 등을 고려해 상품 규격과 포장, 식재의 크기와 형태까지 수요자 환경에 최적화된 상품을 선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아워홈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일반 단체급식 점포에 비해 규모가 작다는 점을 감안해 모든 아워키즈 제품을 소용량으로 개발했다.


건어물처럼 사용량이 많지 않은 상품군의 경우 지퍼식 포장방식을 채택했다. 필요한 양만 꺼내 사용한 뒤 잔량은 바로 냉장?냉동 보관할 수 있도록 해 식재료의 위생과 신선도 유지를 돕기 위해서다.


농축수산 신선식품군은 원물 상품은 물론이고 튀김, 볶음, 찌개 등 각 조리법의 특성에 맞게 식재료를 커팅한 상품을 마련해 조리 편리성을 강화했다.


여기에 가시를 발라먹기 어려워하는 아이들을 위해 순살 생선 상품도 준비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먹거리에 있어서도 훨씬 더 높은 수준의 위생·품질 관리를 요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마음으로 론칭한 아워키즈를 앞으로 쿠킹클래스와 공장 견학 등 유익한 가족 행사들을 마련해 소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밥' 넘보는 1천억원 규모 '간편식' 열풍…식품업체간 경쟁 치열1인 가구 증가와 혼자서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탕·찌개 간편식 제품의 소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