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1 (일)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IT·과학

전 세계 '탈모인'들 마음고생 싹 사라지게 해줄 '치료법'이 개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etro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머리를 빗을 때마다 한 움큼씩 떨어지는 머리카락에 눈물짓는 사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모낭'까지 갖춘 인공 피부를 배양하는 데 성공해 전 세계 탈모인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인디애나 의대 이지윤 박사후연구원과 칼 쾰러(Karl R. Koehler)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이 털이 자라는 '모낭'까지 갖춘 피부 세포를 배양해 인공 장기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실험 배양을 통해 머리카락 등 털 형성에 필수인 '모낭 세포'까지 배양에 성공한 경우는 없었다.


인사이트이지윤, Karl R. Koehler


피부가 20종 이상의 세포가 여러 층으로 배열된 복잡한 기관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앞선 실험 배양은 대부분 일부 세포만 재현하는 데 그치곤 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진은 연구를 위해 쥐의 내이에서 다분화능 줄기세포를 채취, 배양해 피부 오르가노이드(organoid)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오르가노이드란 줄기세포나 장기세포에서 분리한 세포를 배양, 재조합해 만드는 미니 장기다.


이를 토대로 연구한 결과 연구진은 모낭을 형성시키는데 줄기세포로부터 피부가 형성되는 초창기 과정이 중요하다는 점 등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연구진은 이번 배양 성공을 토대로 털이나 머리카락이 자라는 과정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쾰러 교수는 "이 연구를 발전시켜 털이나 머리카락 등이 자라나는 과정을 좀 더 세밀하게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가 탈모 등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보고 있다.


한편 위의 연구는 학술지 'Cell Reports'에 게재됐다.


국내 연구진, 머리카락 다시 나게 하는 '탈모 치료 물질' 개발머리를 감을 때마다 떨어지는 머리카락으로 속상해 하는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