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할 때마다 따라나오는 남자친구의 여동생 때문에 미치겠어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여동생과 우애가 좋다 못해 애매모호한 기류를 형성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통받던 여성이 끝내 이별을 선택했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호주 시드니 출신 하신타 코엘료(Jacinta Coelho, 30)가 전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된 사연을 전했다.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하신타는 최근 황당한 이유로 자신의 전 남자친구와 헤어져야 했던 기막힌 사연을 소개했다.


몇 년 전 하신타는 한 술집에서 잭을 만나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한 달 동안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즐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신타는 드디어 평생을 꿈꿔온 '반쪽'을 만났다는 낭만에 젖어 행복을 만끽했다. 하지만 그녀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한 달 후, 남자친구가 자신의 여동생을 소개하면서부터 남매의 미묘한(?) 관계가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


먼저 동생은 무조건 오빠의 데이트에 따라왔다. 처음부터 같이 따라나오거나 중간에 연락해 합류하는 등 '10에 9번'은 데이트를 함께 했다.


또 하신타가 남자친구에게 기대거나 애정표현을 하면 여동생은 질투심이 가득 담긴 눈빛으로 뚫어져라 쳐다봤다.


인사이트하신타 코엘료 / Jacinta Coelho


여동생의 거슬리는 행동을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하신타는 그녀에게 남자친구를 사귀어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러자 동생은 "아직 오빠만 한 사람을 못 만나서 결혼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더 이해할 수 없었던 것은 남자친구의 행동이었다. 남자친구 역시 아무렇지 않게 동생의 허리에 손을 감고, 딱 붙어앉아 손을 잡는 등 친근한 스킨십을 자주 했다.


두 남매의 불편한 행동에 한계를 느끼고 있던 하신타는 어느 날 남자친구 방 침대 위에서 같이 잠을 자고 있는 여동생을 발견한 것을 계기로 헤어짐을 선택했다.


하신타는 "형제간의 우애도 좋지만, 너무 지나친 모습은 보는 사람을 괴롭게 한다"며 "나는 남자친구와 연애를 한 것인지 그의 여동생과 연애를 한 것인지 아직도 헷갈린다. 내가 정말 너무 예민한 건가요?"라며 글을 끝맺었다.

 

'고3 시누이'를 서울 사는 며느리 '신혼집'에 보낸다는 시어머니유명 영어학원에 보낸다는 이유로 '고3 딸'을 서울에 사는 며느리에게 보내겠다는 시어머니의 사연이 논란이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