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생활경제

'연 매출 3,300억원 달성 예상' 패딩 시장 판도 바꾼 디스커버리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이 2017년 연 매출 3,3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올 초 예상했던 3천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12월 27일 수요일 기준 인기 제품인 '레스터 벤치 파카' 누적 판매량이 약 18만장에 이른다고 밝혔다.


다른 롱패딩 라인도 완판됐거나 완판에 가까운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TV 광고 속 공유가 착용한 롱패딩 '리빙스턴'의 경우 여성용은 완판, 남성용은 약 80%가량 판매됐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패션과 트렌드에 민감한 여성 아이템의 판매 호조가 두드러졌다.


여성용 롱패딩 '롱빅토리아' 및 '티롤'은 11월 초부터 빠르게 판매율이 올라가기 시작해 12월 초에는 판매율 80%를 넘겼다.


여기에 마이엔, 빅토리아 등 다른 여성용 롱패딩도 완판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더불어 기장이 가장 긴 '에버튼'도 판매율 90%를 기록 중이며 그 외 '위건'과 '블랙번' 등의 롱패딩도 80% 이상 판매됐다.


특히 롱패딩 뿐만 아니라 밀포드 및 패트롤, 스탠리 등 기존 디스커버리의 아이콘인 야상 다운 상품들도 60%에 가까운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작년에는 65%였던 FW 제품 판매율이 올해는 7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해 국내 다운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시장의 주목을 받고있다.


디스커버리 관계자는 "디스커버리가 해를 거듭할수록 소비자들에게 점점 더 큰 사랑을 받으며 2017년 다운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의 저력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고객에게 좋은 품질은 물론 앞서가는 트렌드와 다양한 가격대의 다운 제품을 기획하여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