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2 °C
  • 전주 0 °C
  • 광주 2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국제

명품 금목걸이 구경하다가 '조롱'당한 청소부에게 찾아온 뜻밖의 행운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초라한 행색 때문에 조롱과 비난을 받았던 한 청소부.


"이 사람은 쓰레기만 볼 가치가 있다"는 말을 들으며 공개적 망신을 당한 청소부는 이후 상상할 수도 없는 뜻밖의 선물을 받았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에는 억만장자가 방글라데시 국적의 청소부 '나제 알 이슬람 압둘 카림'(Nazer al-Islam Abdul Karim, 65)에게 온정을 베푼 감동적인 사연이 인기를 끌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청소부 일을 하던 할아버지 나제는 청소를 하면서 반짝거리는 보석들을 구경하는 게 삶의 낙이었다.


그는 값비싼 금목걸이를 구매하지는 못하는 팍팍한 형편이었지만 보는 것만로도 만족감을 느꼈다.


인사이트

weibo


그런데 한 의문의 남성은 나제의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트위터에 공개했다.


남성은 사진과 함께 "이 사람은 쓰레기만 볼 가치가 있다"는 문장을 달았다.


초라하고 가난한 차림의 나제는 트위터상에서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하며 웃음거리로 전락했다.


그런데 우연히 억만장자 압둘라 알 카타니(Abdullah Al-Qahtani, 38)가 나제의 사진을 트위터에서 발견했다.


압둘라는 사회적 약자를 보호해주기는커녕 조롱한 누리꾼들에 분노했고, 직접 나제를 찾아 나섰다. 


누리꾼들의 도움을 받아 사진은 6천번 넘게 리트윗됐고, 압둘라는 사진 속 할아버지가 나제라는 정보를 입수했다.


인사이트weibo


이후 나제를 찾아간 압둘라는 방글라데시로 바로 귀국할 수 있는 항공권과 아이폰, 삼성 스마트폰 등을 무료로 선물했다.


게다가 압둘라는 나제가 쳐다보던 금목걸이도 직접 구매해 손에 쥐어졌다.


하루아침에 품 안 가득 선물을 받은 나제는 압둘라에게 "내 사진이 트위터에서 공유되고 있는 줄도 몰랐다"며 "나를 도와줘서 정말 고맙다"며 연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해당 사연은 지난 2016년 12월경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서 보도된 후 현재까지 감동적인 이야기로 재조명되고 있다.


특히 억만장자가 가난한 할아버지에게 베푼 따뜻한 마음은 주위를 돌아봐야 할 연말에 더욱 귀감이 될만한 이야기로 꼽히며 교훈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거리에서 구걸하는 시각 장애인 노숙자와 '아침밥' 나눠먹은 청소부앞 못 보는 노숙자를 위한 청소부 여성의 따뜻한 마음씨에 사람들이 감동하고 있다.


비내리는 강추위 속 거리서 서서 잠든 청소부 아저씨비를 맞으며 선잠을 자는 청소부의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