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6 °C
  • 인천 -6 °C
  • 춘천 -14 °C
  • 강릉 -2 °C
  • 수원 -6 °C
  • 청주 -6 °C
  • 대전 -4 °C
  • 전주 0 °C
  • 광주 3 °C
  • 대구 0 °C
  • 부산 0 °C
  • 제주 7 °C
사회

'별풍선' 한도 하루 3천만원→100만원…"BJ들 초비상"

인사이트아프리카 TV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가 아프리카 TV 등 인터넷 개인방송 후원액 상한선을 대폭 하향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는 최근 국회 국정 감사를 통해 인터넷 개인 방송의 선정성과 폭력성 등의 문제가 수면 위로 떠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지난 6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방통위는 최근 아프리카TV와 팝콘TV 등 8개 인터넷개인방송사업자를 대상으로 '별풍선' 상한선을 대폭 하향 조정하는 정부 권고안을 전달했다.


현재 후원 상한액은 아프리카TV의 경우 일 3천만원이며 팝콘TV는 제한이 없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방통위는 이 같은 한도를 일 최고 100만원까지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별풍선 상한액을 업계의 자율 규제에 맡기려던 방통위는 최근 정치권에서 강력한 규제 요구가 나오자 '금액 제한'을 선택했다.


실제로 지난 10월 국정 감사 당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의원들이 사진이 너무 선정적이라서 보여주지 못하겠다고 하시지만 저는 과감히 보여드리겠다"며 노출이 과한 여성 BJ들의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아프리카TV의 일명 '별풍선' 제도가 폭력적, 선정적 방송을 불러온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이후에도 송 의원실 측은 "아프리카TV의 선정성과 폭력성은 도를 넘었다"면서 "BJ들이 좋은 콘텐츠로 별풍선을 벌어들인 게 아니라 자극적인 방송을 했기 때문에 수익이 따라온 것"이라고 강력한 규제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처럼 정치권에서 논란이 불거진 후 정부가 고강도 규제에 나서자 BJ 등 업계 관계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이나 이웃 나라 일본에도 결제 상한선 규제는 없다"며 "정부가 제시한 권고안의 근거도 모호하고 경영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방통위 측은 결제 상한선을 정함에 있어 사업자마다 의견 차이가 크기 때문에 정부가 결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이에 대해 방통위 측은 "이용자 보호 측면에서 (사업자별로 다른 상한선을) 일괄적으로 정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별풍선'으로 대표되는 개인 방송 후원은 시청자가 자신이 좋아하는 BJ에게 자율적으로 제공하는 '시청료' 개념의 아이템이다.


100원짜리 별풍선 1개를 받은 BJ는 약 60%를 가져가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부 BJ들이 별풍선을 많이 받기 위해 과도하게 선정적이거나 폭력적인 콘텐츠를 방송하자 이를 규제할 방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결국 칼을 빼든 정부는 지난 6일 출범한 클린인터넷방송협의회를 통해 1인 방송 후원액 결제 상한선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지진 났으니 기념으로 '별풍선' 쏴달라는 아프리카TV BJ"'포항 지진'난 기념"이라 말하며 '별풍선'을 요구한 BJ가 눈총을 받고 있다.


짧은 원피스 입고 화장실 청소하며 별풍선 받은 아프리카TV BJ짧은 원피스를 입고 화장실 청소하는 방송을 통해 '별풍선'을 쓸어 담은 아프리카TV BJ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