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6 °C
  • 인천 -6 °C
  • 춘천 -14 °C
  • 강릉 -2 °C
  • 수원 -6 °C
  • 청주 -6 °C
  • 대전 -4 °C
  • 전주 0 °C
  • 광주 3 °C
  • 대구 0 °C
  • 부산 0 °C
  • 제주 7 °C
이슈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이순신 장군을 '악귀'로 묘사한 일본

인사이트TV조선 '영웅삼국지'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일본인들이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이순신 장군을 악귀나 도깨비 같은 모습으로 묘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이 묘사한 이순신 장군'이라는 글이 올라와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는 지난 7월 방송된 TV조선 '영웅삼국지'를 통해 알려진 내용으로 과거 일본에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악귀처럼 묘사됐다는 내용이었다.


실제 이날 공개된 일본 서적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우리가 알고 있는 모습과는 많이 다르게 표현돼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영웅삼국지'


해당 서적은 19세기 중기에 간행된 일본의 '조선정벌기'로 한산도대첩 당시 일본군의 총탄에 맞은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그린 삽화가 수록돼있다.


삽화는 당시 총에 맞고도 두려움 하나 없이 총알을 빼내는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사람보다는 마치 도깨비의 형상에 가깝게 그려내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영웅삼국지'


이를 본 출연진들은 "악마나 악귀 같은 느낌이다"라고 표현했다.


한편 "일본에 이순신 장군을 신으로 모시는 사람들도 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일본 배우 다케다 히로마츠는 "맞다"고 대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영웅삼국지'


그는 "도쿠가와 이에야스도 죽고 나서 신이 됐고 신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일본인 강사 요시카타 베키는 "일본에서는 무서웠던 적을 나중에 기리기 위해서 신사를 만드는 전통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영웅삼국지'


일본인에게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이순신 장군 역시 사후 악귀를 물리치는 신으로 모셔진 것이다.


베키는 "이순신 장군은 적이었지만 대단한 능력을 갖춘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후세에도 가장 존경받는 '이순신 장군'의 위대한 7가지 '리더십'419년 전인 1598년 11월 19일은 뛰어난 전술과 통찰력 있는 리더십으로 나라를 지켜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적의 총탄에 맞고 전사한 날이다.


400년 전에도 아내 생일 꼬박꼬박 챙겼던 '사랑꾼' 이순신 장군 (영상)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400여 년 전에도 아내의 생일을 꼬박꼬박 챙겨주던 '사랑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