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11 °C
  • 강릉 -3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3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건강

"꿀 같은 낮잠 45분, 기억력 5배 높여준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점심 식사 후 식곤증과 싸우고 있다면 쏟아지는 졸음을 참지 말고 잠깐 낮잠을 잔 후 돌아와도 좋겠다.


잠깐의 낮잠이 오히려 사람의 기억력을 향상 시켜 업무나 공부의 효율성을 더 높여주기 때문이다.


최근 영국 일간 메트로 등 외신은 '45분간의 낮잠이 기억력을 5배 이상 향상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독일 자를란트 대학(University of Saarland) 연구진은 '낮잠을 자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학습 능력이 더 좋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효리네 민박' 


연구진은 411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90개의 단어와 서로 관련 없는 한 쌍의 단어 120개를 가르친 뒤 절반은 DVD를 시청하게 하고 나머지 절반은 낮잠을 자게 했다.


또한 낮잠을 자는 사람들에게는 뇌파 검사(EGG)를 통해 기억력에 관여한다고 생각되는 수면 스핀들(Sleep Spindle)의 움직임을 측정했다.


이후 진행된 기억력 테스트에서 낮잠을 잔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5배나 더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우푸푸


연구를 주도한 악셀 멕클링어(Axel Mecklinger) 교수는 "사무실이나 학교에서 취하는 잠깐의 낮잠이 학습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 기관 등에서 낮잠을 자도록 하는 것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해볼 때"라고 권고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습과 기억의 신경 생물학 저널(The Journal of Neurobiology of Learning and Memory)'에 실렸다.


커피 한 잔 후 20분 자는 '커피 낮잠', 피로도 '절반'으로 낮춘다 (연구)한 잔의 커피 후 20분 정도의 낮잠을 자면 피로감이 해소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