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2 °C
  • 전주 0 °C
  • 광주 2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사람들

공연 중 쓰러진 피아니스트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의사와 간호사

인사이트

김진용 한국노바티스 전무, 서혜경 간호사,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허창호 외과의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공연 도중 쓰러진 피아니스트를 응급처치로 구한 의료진들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7일 예술의전당 측은 공연하다가 심정지로 쓰러진 피아니스트 김용배(추계예술대 교수)를 구한 김진용 한국노바티스 전무, 허창호 서울 양병원 외과의, 서혜경 대구 경북대 간호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고 현장에서 의료진을 돕기 위해 발 빠르게 대처한 예술의전당 직원들에게도 우수 직원 표창을 수여했다.


서 간호사는 김 전무와 허 외과의와는 달리 신상이 알려지지 않았으나, '예술의전당이 간호사를 찾는다'는 언론 보도를 통해 직접 연락이 닿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김 교수는 지난달 17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음악회에서 연주를 마친 뒤 퇴장하기 직전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때 관객석에서 공연을 관람 중이던 김 전무와 허 외과의, 서 간호사가 무대 위로 올라와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예술의전당 직원들 역시 공연장 내 설치된 자동 심장충격기를 재빠르게 가져와 응급처치에 도움을 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의료진들과 예술의전당 직원들의 발 빠른 조치로 김 교수는 위험한 상황을 넘길 수 있었고,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됐다.


고찬학 예술의전당 사장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적극적으로 행동해 준 덕분에 위기 상황에서 연주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표했다.


김 교수를 구한 서 간호사는 "응급상황에 몸이 먼저 반응했다"며 "시민 누구라도 유사한 일이 있을 때 용기 있게 심폐소생술을 펼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예술의전당 공연중 심정지로 쓰러진 피아니스트 살린 의사와 간호사현직 의사와 간호사가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클래식 공연 중 심정지로 쓰러진 피아니스트를 살렸다.


환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심폐소생술&인공호흡'으로 살려낸 간호사들심장마비로 쓰러진 환자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살려낸 간호사들이 전 세계인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