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MB 아들 이시형, 다스 '알짜 납품업체' 100여만원에 매입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설립한 회사가 다스의 주요 납품 업체를 '헐값'에 사들인 정황이 나왔다.


지난 13일 JTBC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가 연평균 매출액 약 600억 규모의 기업을 단돈 100여만원에 인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2015년 자산규모 11억원의 자동차 부품 제조 및 판매 유통회사 '에스엠'을 설립했다.


인사이트JTBC


이 회사의 사내이사를 맡고 있는 이씨는 75%의 지분을 갖고 있다.


그런 에스엠이 지난해 하반기 다스의 주요 납품 업체인 다온을 인수했다. 인수 금액은 단돈 100여만 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온의 연평균 매출액은 약 600억원 규모에 영업이익은 평균 10억원씩으로 '알짜' 기업으로 불렸다.


다온의 자산규모는 400억원으로 에스엠이 다온을 매입하는 것은 상식선에서 이해되지 않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다온은 평균 10억원이던 영업이익이 갑자기 지난해 말 34억의 적자를 기록할 정도로 경영지표가 악화됐다.


다온의 매각 과정에 개입했던 A씨는 JTBC 취재진에 "(에스엠이 다온의) 경영 악화로 생긴 200억원대 부채를 가져가는 조건으로 100여만원에 회사를 넘겼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해 에스엠의 자산 변동이 전혀 없어 기업을 인수했다는 정황을 살펴볼 수 없어 사실상 건실한 기업인 다온을 '공짜'로 인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JTBC


한편 에스엠이 다온을 100여만원에 인수한 뒤에 다스는 다온에 수십억 원의 자금을 저리로 빌려준 정황도 나왔다.


지난해 다온의 장기차입금 중 다스가 34억 원, 다스의 또 다른 핵심 납품업체인 금강이 16억원을 차지했다.


금리는 각각 2.0%~2.9%, 3~5%로 은행권 보다 낮아 이 때문에 이씨가 다온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다스의 특혜성 자금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 의혹 파헤치는 JTBC, "MB 아들, '다스' 알짜 공장 대표 됐다"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이 중국 '다스' 공장 몇 곳의 대표가 됐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