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문 대통령 "한중간 잃어버린 시간 만회 위해 함께 노력···비온뒤 땅 굳는다"

인사이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만남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빌미로 16개월 동안 얼어붙었던 양국관계를 해소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


특히 7월 첫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고강도 도발에도 문 대통령과의 소통을 사실상 거부해왔던 시 주석은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관계 해빙은 물론 북핵 협력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혀 양국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부풀렸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먼저 말문을 연 정상은 시 주석이었다.


그는 "문 대통령과 다시 만나 아주 기쁘다. 함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에 참석하고 다시 만나 의견을 교환하게 돼 아주 기쁘다"며 "7월 베를린에서 문 대통령과 처음 만났을 때 공통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고, 적지 않은 중요한 합의를 했다"고 말하면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얼마 전 문 대통령께서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저의 총서기 연임을 축하하는 축전을 보내주셨는데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 19차 당 대회는 중국의 경제·사회에 있어 개혁의 청사진을 정했고, 이 청사진은 21세기 중반까지 다 포괄하는 것으로 중국의 발전에 커다란 동력을 부여할 것"이라며 "한국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중국과 협력하는 좋은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시 주석은 "오늘 우리 회동은 앞으로 양국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양측의 협력과 리더십 발휘에 있어 중대한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그는 "중한 양국은 각자 경제사회 발전, 양자 관계의 발전적인 추진, 세계 평화의 발전에서 광범위한 공동의 이익을 갖고 있다"며 한중 양국의 공통분모를 부각한 뒤 "중한 관계와 한반도 정세는 관건적 시기에 있다"고 규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문 대통령은 "4개월 만에 뵙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두 번째 회담인 만큼 시 주석이 더욱 친숙하게 느껴진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19차 당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고 시 주석께서 당 총서기에 연임한 것 다시 축하드린다"며 "특히 시 주석께서 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함을 누리는 '소강사회' 달성을 강조한 것을 보면서 진정 국민을 생각하는 지도자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저와 정부가 추진하는 사람중심 경제와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고 평가한 뒤 "이런 목표를 양국이 함께 노력하며 실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의 속담과 고사성어를 인용하며 양국관계가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한국 속담이 있다. 매경한고(梅經寒苦)라고 '봄을 알리는 매화는 겨울 추위를 이겨낸다'는 중국 사자성어도 있다"며 "한중관계가 일시적으로 어려웠지만, 한편으로는 서로의 소중함을 재확인하는 시간이었다. 한중 간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게 양측이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중 외교당국 간 협의를 통해 두 나라 사이에서 모든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키기로 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 주석께서 19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새 시대 비전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한중관계에서도 진정한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거듭나고 한중관계의 새 시대를 열어나갔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시 주석님과의 회담이 그동안 움츠러져 있었던 양국 간 정치·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의 협력들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모두 발언을 마쳤다.


애초 이날 오후 5시로 예고된 정상회담은 시 주석의 일정이 지연되면서 37분 늦게 시작됐으며, 회담 시간도 예정보다 20분 넘겨 50분간 진행됐다.


회담장을 들어설 때 두 정상 모두 미소를 보였으며, 공히 붉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붉은색은 중국의 색깔을 상징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번 회담을 세심하게 챙겼음을 엿보게 했다.


인사이트


청와대 관계자는 "중국 외교부 신문판공실 직원들이 오늘 회담 현장에서 지난 7월 정상회담 때보다 친절한 것 같다"고 촌평했다.


실제로 중국 측은 회담 전 회담장을 미리 공개하면서 정상들의 동선과 포토라인 등 시나리오를 설명할 때 우리 측 질문에 친절히 답변하고 제공할 통역기 개수 등에서 매우 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장에 있던 한 중국 외교부 직원은 취재진에게 "회담 분위기를 어떻게 봤느냐"고 물었고, "두 정상이 4개월 만에 재회해 따뜻한 태도를 보여준 것 같다"고 하자 "정말 잘 됐다"고 적극 공감하며 "중한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우리에게는 한국과 북한 양쪽이 똑같이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드 보복'으로 한국 제품 모두 없애는 중국 슈퍼마켓사드 배치에 반발하며 '롯데' 퇴출을 선언한 중국의 보복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중국 사드 보복에 '중국인 승차 거부'한 국내 택시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도를 넘는 보복에 국내에서도 반중감정이 거세지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