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람들

'위안부 배지' 팔아 번 1100만원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기부한 중학생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서울의 한 중학교 동아리 학생들이 '나를 잊지 마세요'라는 꽃말을 지닌 물망초를 도안한 배지를 제작·판매한 수익금을 위안부 할머니 쉼터에 기부한다.


8일 서울 서초구에 따르면 경원중학교 '#0814' 동아리 학생 10명은 10일 오후 2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인 마포구 '평화의 우리 집'을 찾아 기부금 1천100만 원을 전달한다.


학생들은 올해 4월 물망초 꽃을 단 하얀 한복 저고리 모양의 배지를 직접 디자인했다. 배지는 물망초의 꽃말처럼 '위안부 할머니를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아 제작됐다.


학생들은 블로그 등 SNS로 배지를 홍보했고,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해 1만 개를 판매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 동아리는 지난해에도 직접 만든 방향제와 양초를 팔아 100만 원을 모으고, 이를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전달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동아리 이름의 '0814'는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전 세계에 처음 증언한 1991년 8월 14일에서 따 왔다.


학생들은 지난 7개월간의 동아리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 편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손편지 등을 기부금과 함께 전달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학생들의 의미 있는 활동에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이 뜻을 모으도록 봉사활동 프로그램 지원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자회견장에서 눈물 흘리는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 연합뉴스


위안부 할머니 도와드리려 '소녀상 배지' 만든 고등학생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후원하기 위해 '소녀 배지'를 만든 고교생들이 있다.


'위안부' 할머니 도우려 '소녀 배지' 만든 송호고 학생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돕기 위해 배지를 만들어 판매하는 기특한 고교생들이 있다.


'위안부 배지' 8천개 팔아 수익금 900만원 나눔의집에 기부한 고교생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도와드리려 배지를 만들었던 고교생들이 판매 수익금을 할머니들에게 전달했다.


'소녀상 배지' 판매해 수익금 '1천만원' 기부한 고등학생들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소녀상 배지'를 제작했던 학생들이 수익금을 할머니들에게 전달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