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재채기'한 사람 옆에 있었던 아기의 몸에 수포가 생겼다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businessinsider, (우) Facebook 'Che Nelle'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아기와 함께 사람들이 많은 공공장소를 방문할 때 주의하지 않으면 끔찍한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계정 'Che Nelle'에는 2살 아기의 몸에 수포와 발진이 생긴 사진과 함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필리핀 루손섬 마닐라 지역에 사는 체 넬레(Che Nelle)는 최근 아기의 손, 발, 입 주변에 수포가 생긴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곧장 아기와 함께 현지 병원을 방문한 그녀는 담당 의사에게 아이가 수족구병(HFMD)에 걸렸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족구병은 말 그대로 손과 발, 입에 수포나 발진 등 알레르기성 반응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엔테로바이러스(Enterovirus) 감염병 중 하나다.


이 바이러스는 감염자의 타액을 통해서 전염된다. 가벼운 입맞춤이나 재채기를 통해서도 바이러스가 옮겨진다.


성인의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지만, 면역 체계가 약한 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의사는 "아마도 감염자가 재채기하며 공기 중에 분사된 타액에 노출돼 바이러스가 옮겨진 것 같다"라며 "아기와 함께 공공장소에 나갈 경우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성은 아기의 사진과 증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수많은 부모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그녀는 "얼마 전 아기와 함께 장을 보러 갔을 때 아기 홀로 마트 안을 돌아다녔다"라며 "이때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분명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모르니 재채기를 할 때 반드시 입을 가려달라. 부모들도 아기를 잘 돌봐야 한다"라며 "아기에게 함부로 뽀뽀하는 것도 위험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수족구병은 특히 여름철에 주로 유행하며 심한 경우 급성 뇌염이나 중추 신경계 합병증을 유발할 위험이 있다.


얼굴에 '선크림' 발랐다가 화상입고 물집 잡힌 아기피부 보호를 위해 발라준 선크림에 화상을 입고 피부가 뒤집어진 딸의 모습을 본 엄마는 크게 분노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