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축구계 원로 김호 "축협은 봉사 단체…축구인 위에 군림하지 마라"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축구계를 대표하는 재야인사 김호 감독이 최근 논란을 일으킨 대한축구협회에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 11일 김 감독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몽규 회장이 뭘 많이 모르시는 것 같다"는 일침을 날렸다.


주위에 예스맨이 너무 많아 현장의 목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김 감독은 "축구협회는 축구인을 도와주는 봉사 단체인 만큼 군림해서는 안 된다"며 "그런데 몇십 년째 군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히딩크 논란'이 일어났을 당시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히딩크 측의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는 거짓말을 했음에도 이후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이와 관련해 국회의원들이 국정 감사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지만 "감독 선임은 축구협회의 고유 업무" 등의 이유를 대며 출석을 거절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김 감독은 "(협회는) 축구인을 존중하고 그들을 지원하려는 자세로 몸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김 감독은 후배인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월드컵을 8개월 남긴 지금 감독을 교체하는 건 위험부담이 따른다"면서 신 감독에 대한 지지를 드러낸 이후 "신태용 감독도 비판받는 걸 두려워하지 말고 수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짧은 시간에 뭘 새로 만들려고 하지 말라"며 "공수에서 꼭 필요한 '경기 운영법'을 공유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국민 거짓말' 해놓고 아무 책임도 안 지는 대한축구협회 김호곤히딩크 측에게 연락받은 적이 없다며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대한축구협회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