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7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환경

"가을 모기, 엘리베이터 타고 따뜻한 실내로 들어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가을이 찾아왔지만 때아닌 '가을 모기'가 시민들의 밤잠을 설치게 한다.


여름철에도 잘 보이지 않던 모기가 왜 이렇게 갑자기 늘어난 것일까.


13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고신대 보건환경학부 이동규 교수가 출연해 갑자기 가을 모기가 기승을 부리게 된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날 이 교수는 모기가 많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난방이 잘되고 바깥 기온이 떨어지니 모기들이 따뜻한 실내로 몰려든다"고 설명했다.


특히 공동주택 아파트의 경우 건물 내 모기들의 밀집도가 높다. 아파트 지하실에 정화조, 저수조 등 항상 물이 고여있어 모기들은 여름철 외에도 1년 내내 그곳에서 알을 낳고 월동도 한다.


이렇게 지하실에 터를 잡은 모기들은 화장실 환기구, 베란다 물통관이나 계단, 엘리베이터 등을 타고 가정집으로 몰려든다.


이 교수는 "엘리베이터, 계단 등을 타고 올라온 모기들은 각 가정의 문 주위에 앉아있다가 문이 열리면 같이 들어가게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런데 유독 올해가 예전보다 더 늦게까지 모기들이 실내에 모여드는 감이 있다. 이 교수는 이 현상의 원인을 '온난화 현상'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모기는 자체 체온이 없는 '변온동물'이기 때문에 외부 날씨에 큰 영향을 받고, 날이 따뜻해져야만 활동을 시작한다.


그 시기는 보통 4월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3월부터 모기들이 적지만 모습을 드러낸다. 9월이면 사라져야 하지만 10월 말에서 11월 초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이 교수는 지구 온난화로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모기 활동 기간도 늘어났다고 설명하며 올해 역시 11월 말까지 모기가 채집될 것으로 예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렇다면 '가을모기'가 집에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 교수는 "엘리베이터를 내리고 현관문을 들어가기 전, 주변과 옷을 잘 터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배수관을 통해 들어오는 모기를 막기 위해 배수구를 망사나 마개 등으로 막아두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때아닌 가을모기가 기승을 부리자 작은빨간집 모기로 옮기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250분의 1 확률로 일본뇌염에 감염돼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 중 20~30%는 고열과 구토, 의식 장애 등을 거쳐 사망에 이를 수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한다.


여름 갔는데 때아닌 '가을 모기' 극성…"무려 3배나 늘었다"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해졌지만 때아닌 가을 모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당신이 유난히 '모기'에게 잘 물리는 6가지 이유다른 사람들에 비해 유독 당신이 모기에게 잘 물리는 6가지 이유를 소개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