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안정환이 프로팀 감독직 거절하고 청춘FC 감독한 이유

인사이트KBS2 '청춘FC 헝그리일레븐'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레전드' 안정환이 수많은 프로팀들의 제의를 거절하고 청춘FC 감독을 맡았던 뒷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정환이 청춘FC를 했던 이유'라며 KBS2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을 캡처한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에서 안정환은 청춘FC의 감독을 왜 맡았느냐는 질문에 "현실적으로 지금 K3(4부리그 격)에서 뛰고 있는 친구도 있고 팀이 없는 선수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KBS2 '청춘FC 헝그리일레븐'


이어 그는 "스카우터들은 "여기(아마추어 리그)에 와서 보지 않는다"면서 "그게 현실이다"라고 지적했다.


과거의 영광은 그야말로 과거의 것일 뿐 그 누구도 알아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안정환이 청춘FC를 맡은 이유는 절박한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였다.


인사이트KBS2 '청춘FC 헝그리일레븐'


그는 "우리가 이들을 연습시켜 기량을 만들어 보여주면 (스카우터들이) 와서 볼 것 아니냐"며 "테스트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던 친구들에게 실력을 보여줄 기회를 만들어 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정직하고 당당하게 땀과 실력을 보여주자"라고 덧붙여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그의 이러한 소신은 '청춘FC'가 시작될 무렵 썼던 칼럼에서도 잘 드러났다.


인사이트KBS2 '청춘FC 헝그리일레븐'


안정환은 당시 칼럼에서 "나도 3년에 걸쳐 지도자 교육을 받고 자격증을 취득할 만큼 지도자 생각이 있었다"면서 "솔직히 말하면 프로와 아마, 심지어는 대표팀 쪽에서의 러브콜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한다.


안정환은 "별로 가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 (거절했다)"며 "그런데 오디션에 참가한 선수들의 사연을 보며 청춘FC는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어렸을 때는 힘들게 공을 찼다"면서 "이런 일을 방송국이 아니라 축구인들이 마련했어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KBS2 '청춘FC 헝그리일레븐'


한편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크 역시 안느", "사람이 참 괜찮은 것 같다", "실력과 인성, 외모까지 다 갖춘 선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모로코전 보고 분노한 안정환이 축구대표팀에 날린 '팩트 폭격' 7한국 축구 '레전드'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이 2.5군 전력으로 나온 모로코에게 1-3으로 참패한 한국 축구대표팀에게 날린 '팩트 폭격'이 화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