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한국 군인 월급 항상 모자라 매달 집에서 '11만원' 씩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군 복무 중인 병사 10명 중 8명 이상은 항상 월급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병영 생활 중 소요되는 생활비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봉급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병사는 무려 86.9%에 달했다.


또한 이들 중 66%는 부족한 금액을 부모 또는 친인척으로부터 한 달 평균 11만 원가량 송금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에 따르면 월평균 생활비를 25만 원 이상 지출하는 병사가 38.8%에 달했지만 병사 중 가장 높은 계급인 병장 월급도 21만 6000원으로 이보다 낮은 수준이다.


특히 계급이 가장 낮은 이병 월급은 16만 3000원으로 한 달 동안 최저임금(2017년 기준 6,470원)을 받으며 근무한다고 가정할 때 받을 수 있는 금액인 129만 4000원(하루 8시간, 21일 근무 기준)보다 약 8배 적었다.


그뿐만 아니라 연간 지급되고 있는 생필품 비용 4만 8000원에 대해서도 부족하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병사들은 샴푸, 치약, 칫솔 등 꼭 필요한 생활용품에만 월 2만 5천원을 추가 지출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우 의원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국방부에서 5년마다 군인복지실태조사를 하고 있지만 병사생활비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통해 병사생활비 부담을 세밀하게 파악하고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첫 월급 36만원'이라는 서울대병원 간호사 눈물 고백, 사실이었다"서울대병원이 신규 채용한 간호사들에게 첫 달 월급을 30여 만원씩 줬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