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속보> 경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얼굴 등 신상정보 공개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2일 장경석 수사부장을 위원장으로 한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씨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살인, 성범죄, 약취·유인, 강도, 폭력 등 특정강력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수사기관이 요건을 따져 피의자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피의자 신상정보 공개 사례로는 2016년 서울 수락산 등산객 살인사건 피의자 김학봉, 같은 해 경기도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사건 피의자 조성호, 올해 경남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인사건 피의자 심천우·강정임 등이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영학 씨는 30일 자택에서 중학생 딸의 친구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인 다음 목 졸라 살해하고 사체를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5일 검거됐다.


이씨는 사체 유기 혐의만 인정할 뿐 살해 혐의에 대해선 진술조차 거부하다가 딸이 "아빠가 친구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털어놓자 검거 5일 만인 지난 10일 살해 혐의를 인정했다. 이씨의 딸 또한 이 사건의 공범으로 12일 오전 서울북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다.


이씨는 희귀 난치병인 '유전성 거대백악종'을 앓는 인물로 과거 방송에 출연해 같은 병을 지닌 딸을 헌신적으로 보살피는 모습 등으로 '어금니 아빠'라고 불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 친구 아빠에게 살해된 여중생 구할 '골든타임' 놓쳤다'어금니 아빠'의 여중생 살해 사건을 수사한 결과 피해 여중생 A(14)양이 실종 신고 후에도 13시간가량 살아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