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아는 여학생들 조직적으로 '성매매' 시킨 남자 고등학생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조건 만남을 하던 여중생이 에이즈에 걸려 논란이 인 가운데 사건과 관련된 고등학교 남학생들이 여학생 10여 명을 조직적으로 성매매에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MBC에 따르면 경기 용인의 한 고등학교 3학년 최모군이 지난해 가을 친구 4명과 함께 평소 친분이 있던 여학생 10명을 모아 조건만남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최군은 에이즈에 걸린 여중생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구속된 20살 주모씨에게 소개해준 인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GettyimagesKorea


이들은 성매매 대가로 건당 20만원 정도를 받아 여학생들과 반씩 나눠 챙겼다. 수입의 대부분은 유흥비로 사용했다.


고등학생들이 이처럼 대담한 범행을 저지를 수 있었던 것은 회원가입 없이 익명으로 채팅을 주고받는 조건 만남 앱을 이용했기 때문.


이에 성매수 남성을 쉽게 찾을 수 있었던 것은 물론 경찰 추적도 피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네 명은 학생이고, 한 명은 학교를 자퇴한 무직"이라면서 "역할을 분담해 공동 범행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군 일당을 붙잡아 조사하는 한편 여학생들을 통해 성매수 남성들을 추적하고 있다.


성매매 '조건만남' 나섰다가 '에이즈' 감염된 여중생한 여중생이 성매매 알선조직에 의해 조건만남에 나섰다가 에이즈에 걸린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