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14 °C
  • 강릉 -4 °C
  • 수원 -6 °C
  • 청주 -4 °C
  • 대전 -3 °C
  • 전주 -2 °C
  • 광주 0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사건사고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아들 함께 참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가장이 11살 아들과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이들 부자는 7살 난 막내아들과 동생을 구하려고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함께 변을 당했다.


9일 오전 11시 13분께 전남 진도군 지산면의 한 선착장에서 A(43)씨와 큰 아들(11살)이 바다에 빠진 막내(7살)을 구하려고 잇따라 바다에 뛰어들었다.


막내는 주변에 있던 낚시꾼들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연합뉴스


하지만 A씨와 11살 아들은 뒤늦게 구조돼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기도에 주소를 둔 A씨는 진도의 처가에서 추석을 보내고 이날 아내, 두 아들과 함께 선착장을 찾아 바다낚시를 했다.


막내 아들이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면서 먼저 바다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연합뉴스


'추석 연휴'에 낚싯배 뒤집혀 바다에 빠진 일가족 5명···'4살 아들 숨져'연휴 나흘째 가족과 함께 낚싯배에 오른 4살 아이가 바다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