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위조한 신분증으로 가짜 판매글 올려 '3천 5백만원' 챙긴 10대 커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박스를 개봉하지 않은 에어컨, 스마트폰 등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돈만 받아 가로챈 혐의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부산 기장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17) 군을 구속하고 여자친구인 B(17) 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과 B양은 지난 4월부터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 총 4곳에 미개봉 가전제품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렸다.


박스도 개봉하지 않은 새 에어컨, 공기청정기, 스마트폰 등을 시중가보다 훨씬 저렴하게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것이다.


인사이트범행에 사용한 신분증과 휴대전화 / 연합뉴스


하지만 해당 글은 모두 거짓이었다. 이들은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한 제품 사진을 자신의 소유인 것처럼 속여 게시판에 올렸다.


이후 해당 거짓 판매글을 보고 연락한 피해자 68명에게 물건을 보내주지 않고 총 3천 5백만원가량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신분을 들키지 않으려 주민등록증 10여 장을 구입해 휴대전화를 개통, 범행에 이용했다.


신분증 구입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비용은 개당 3만원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A군과 B양 휴대전화 속 가전제품 사진 / 연합뉴스


이들은 벌어들인 돈으로 렌터카와 원룸을 임대해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해오는 등의 대범함도 보였다.


A군과 B양은 지난 4월 가출해 사귀게 된 이후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두 사람이 별다른 제재 없이 SNS에서 신분증을 구매한 경위를 밝히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두 사람이 직접 올린 판매 사기 글 / 연합뉴스


'신분증' 위조한 10대들 때문에 식당 망하고 병까지 생긴 사장님가짜 신분증에 속아 술을 팔았다가 청소년들의 '신고'에 적발돼 식당 문을 닫은 사장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