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수영장서 물놀이하다 '불륜' 오해받은 스타일리스트 (사진 13장)

인사이트(좌) SBS '백년손님', (우) Instagram 'kwrhome'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결혼 25년 차로 '동안 외모' 때문에 딸과 물놀이를 하다가 불륜 오해를 받은 스타일리스트가 있다.


1973년생으로 올해 45살인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지난해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딸들과 수영장에 놀라가 물놀이하다가 배우 차예련으로부터 불륜으로 오해 받은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일찍 결혼한 김우리는 큰 딸이 23살 대학생이고 둘째 딸은 18살 고등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kwrhome'


두 딸들 역시 모델 못지 않게 훤칠한 키와 날씬한 몸매를 자랑하고 있어 부러움을 자아내게 한다.


당시 김우리는 "와이프가 평소에 딸들이랑 어깨동무하고 나가는 걸 조심하라고 한다"며 "뒤에서 자꾸 말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연륜이 묻어나는 나이임에도 철저히 자신을 관리하는 김우리.


두 눈으로 보고도 도저히 45살이라고 믿어지지 않는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의 남다른 일상 모습을 소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wrhome'


"연예인 뺨치게 너무 예뻐!" 김우리가 공개한 아내와 두 딸 사진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연예인 뺨치게 예쁜 아내와 두 딸의 사진을 공개해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