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흉기 들고 성폭행하려는 강간범 성기 걷어차고 달아난 여고생

인사이트연합뉴스


밤늦게까지 공부하다가 귀가하던 10대 여학생이 흉기를 들이댄 성폭행범의 낭심을 걷어차고 달아나 화를 면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강간치상 혐의로 A(41)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0시 30분께 안성시의 한 들판에서 여고생 B양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조용히 하라"고 위협하고 바로 옆 숲으로 끌고가 B양이 입은 옷에 손을 댄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위기에 몰린 B양은 A씨가 흉기를 잡은 손을 입으로 물고 발로 낭심을 걷어차는 등 1분여간 저항한 끝에 달아났다.


이어 "어떤 아저씨가 쫓아온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B양은 A씨와 몸싸움 과정에서 손가락을 흉기에 베이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같은 날 오후 6시께 평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범행 현장에 차를 대놓고 기다리다가 인근 독서실에서 공부를 마치고 집으로 가던 B양을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학생이 돌아다니길래 말을 건 것일뿐"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위기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했다"며 "신고를 받고 차량 추적 등을 해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버스에서 여성 다리에 '성기' 밀착했다가 '급소' 차인 변태남성추행을 시도한 남성이 피해 여성에게 호되게 혼난 뒤 경찰에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