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부산·강릉 이어 창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폭행 사건' CCTV 화면

인사이트KNN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경남 창원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 폭행 사건 현장의 차량 블랙박스 화면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11일 창원중부경찰서는 중학생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인 중학교 3학년 5명을 폭행과 공갈 사기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15) 군 등 가해 학생 4명은 지난 8일 오후 9시 20분경 경남 창원시 성산구의 한 초등학교 후문에서 중학교 2학년인 B(14) 군을 상대로 금품을 요구, 집단 폭행을 가했다.


인사이트KNN


평소 A군 등 가해 학생들은 B군의 친구를 통해 B군에게 돈을 요구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B군의 친구 또한 가해 학생들로부터 돈을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따라서 수사 당국은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을 것을 보고 있다.


B군은 지난 7월에도 가해 학생 중 2명과 또 다른 중학생 1명에게 평소 버릇이 없다는 이유로 아파트 옥상에 끌려가 수차례 폭행을 당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인사이트KNN


가해 학생들은 "(B군을) 여러 차례 불러도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고, 돈을 달라고 했는데도 거절당해 몇 차례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오후 11시께 집단폭행 신고를 받은 뒤 가해 학생들과 피해 학생을 불러 1차 조사를 마쳤으며, 가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죄 및 추가 피해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측은 수사 후 죄가 중하다고 판단되면 구속영장까지 고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KNN


'부산 여중생 폭행' 이어 강릉서 '여고생 집단 폭행 사건' 발생부산에서 여중생 폭행 사건이 발생해 전국적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강릉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