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한국말 서툰 꼬마가 '이름이 뭐야'라고 묻자 김정숙 여사의 반응

인사이트국민방송 KTV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러시아 순방을 떠났던 김정숙 여사가 한국말이 서툰 아이의 실수에도 당황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화제다.


지난 7일 국민방송 KTV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6일 (현지 시간) 김정숙 여사가 러시아 순방 도중 연해주 우수리스크 고려인 문화센터를 방문한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문화센터에서 김 여사는 고려인(러시아 등 구소련 국가에서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 교포) 아이들과 함께 한국의 전통 탈인 '하회탈' 만들기에 나섰다.


김 여사는 한 고려인 남자 어린이와 짝을 이뤄 하회탈을 만들었다.


인사이트국민방송 KTV


문화센터 측이 김 여사에게 해당 어린이가 한국말을 배우고 있다고 말하자 김 여사는 밝은 표정으로 "그러냐"고 물었다.


이에 김 여사는 흥미롭다는 듯 눈을 크게 뜨면서 "(아이에게 러시아어로) 나한테 뭐 물어보고 싶은 게 있으면 물어봐 달라"는 말을 통역사에게 전달했다.


통역사의 말을 들은 아이는 한국어 질문을 곰곰이 생각하다가 김 여사에게 대뜸 반말로 "이름이 뭐야?"라고 물었다.


아이의 실수에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당황한 듯 크게 웃었다.


아직 한국어가 서툴다 보니 나온 귀여운(?) 실수였지만, 문화센터 측은 난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


인사이트국민방송 KTV


하지만 김 여사는 아이의 질문에 당황한 기색 하나 없이 "김정숙"이라고 답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덕분에 문화센터 측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에도 김 여사는 아이에게 이름과 나이를 묻는 등 친절하게 대화를 이어갔다.


한편 김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6일부터 이틀 동안 러시아 순방을 마치고 7일 귀국했다.


인사이트국민방송 KTV


YouTube '국민방송 KTV'

수해 농민 위해 '떨어진 과일' 사들여 '화채'해 먹은 김정숙 여사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수해지역 낙과(落果)로 만든 화채가 테이블에 올랐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